서울시, 한옥 규제 완화…한옥마을 10곳 조성 보존·확대
‘서울한옥 4.0 재창조’계획으로 한옥문화 보존·확대
한옥 개념 확장·한옥 건축 심의기준 완화
서울시 10곳에 한옥마을 조성하고 한옥 세계화 추진
2023-02-14 12:53:59 2023-02-14 12:53:59
[뉴스토마토 정동진 기자] 서울시가 ‘서울한옥 4.0 재창조’계획을 수립해 한옥 건축 규제를 완화하고 서울 내 10곳에 한옥마을을 조성해 한옥 문화를 보존·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한옥 건축 규제 완화해 한옥문화 확대 추진 
 
오세훈 시장은 14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지난 한옥정책들은 지나친 보존위주의 지원이 계속돼 오히려 (한옥 문화의 확산을 막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났다”며 “한옥에 대한 규제와 가이드라인을 완화해서 다양하고 새로운 한옥, 편리한 한옥이 더 많이 건설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정책 수립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서울한옥 4.0 재창조' 추진방향 (사진 = 서울시)
 
‘서울한옥 4.0 재창조’의 주요 실천과제로는 △새로운 한옥: 디자인 지원 확대 △일상 속 한옥: 서울 곳곳 신규 한옥마을 조성 △글로벌 한옥: 우리주거문화(K-리빙) 확산 등을 꼽았습니다.
 
우선 한옥 건축물로 한정됐던 한옥의 개념을 현대적 재료와 기술이 적용된 한옥 건축양식과 한옥 디자인 건축물까지 확장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현대적인 구조나 재료가 결합된 한옥도 서울시가 제시한 필수항목만 충족하면 한옥 건축양식으로 인정되어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개정되는 서울시 한옥 심의기준 (사진 = 서울시)
 
심의기준 절반 이상 완화·폐지…특성 잘 살린 한옥엔 인센티브
 
건축 및 심의 기준도 대폭 개편합니다. ‘한옥건축 심의기준’ 73개 항목 중 44개 항목을 완화 또는 폐지합니다. 구조·창호·기와·처마길이·마당 높이차 등 33개 심의기준은 완화하고 가구 배치·창틀·대문 등 11개 항목 기준은 폐지합니다.
 
또한 한옥의 공간구성 배치·한식 창호·목구조·가로경관·지붕경관 유지 등 전통한옥 구법과 형태, 특성을 잘 살린 한옥에는 건립비용의 최대 20%까지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합니다.

10년간 한옥마을 10개 조성…글로벌라운지로 한옥 세계화
 
아울러 앞으로 10년간 서울시 10개소에 한옥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치구 공모를 받고 공원해제지역, 훼손된 개발제한구역 등을 이용하여 서울시 곳곳에 한옥마을을 조성할 예정입니다. 
 
한옥마을 조성은 SH공사 등을 통한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일부 공익 목적의 요양원·노인시설·미술관 등의 건축물도 건립 지원을 할 방침입니다.
 
이밖에 한옥 주거문화 세계화 추진을 위해 북촌과 서촌 한옥마을에 ‘공공 한옥 글로벌라운지’를 마련합니다. 이 공간은 외국인 방문객을 위해 한옥과 주거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로 운영됩니다.
 
글로벌라운지에서는 한옥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고 다도·도예와 같은 전통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한옥 가구·조명·공예품이 놓인 인테리어 쇼룸 전시 등이 제공됩니다.
 
정동진 기자 com2d1@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