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안철수 부부 관저 초대…'윤심'에 쏠리는 눈
구체적인 회동 일정은 '조율 중'
2023-01-04 20:47:42 2023-01-04 20:47:42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집필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백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안철수 의원실 제공)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당권주자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부부를 관저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지난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인사회에서 안 의원에게 배우자 김미경 교수와 함께 관저로 초청한다는 뜻을 각각 전달했다. 아직 회동 일시는 정하지 않은 채 양측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 의원은 신년회 후 자신이 윤 대통령 내외와 장시간 긴밀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의 안 의원 부부 관저 초청은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 레이스가 달아오르는 시점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윤심'(윤 대통령의 의중)이 어느 후보를 향하느냐에 당 안팎의 촉각이 온통 곤두서 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말에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4인방으로 꼽히는 권성동·장제원·이철규·윤한홍 의원 부부와 만찬을 가지기도 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관저 초청과 윤심을 연결하는 해석에 선을 긋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일 신년인사회에서 관저 초청과 관련해 "대통령실, 관저는 의원 모두에게 열려 있다. 요청을 주는 분에겐 모두 열려 있다. 관저는 찾아오겠다면 다 만나고 식사도 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