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정진석, 당 상임고문단 만나 "총선 승리 정당 만들겠다"
당 지도부, 상임고문단과 오찬 겸 회의 열어
2022-12-08 18:16:45 2022-12-08 18:16:45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 및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당 상임고문단과 만나 "당을 내후년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하는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조직을 강화하고 체질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식당에서 오찬 겸 당 상임고문단 회의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당이 안정화 길로 찾아가고 있다. 이태원 참사 같은 대형 사고도 있었지만 윤석열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40%에 육박하는 등 국정도 안정을 회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후년 총선에서 기필코 반드시 다수당 위상을 확립함으로써 국정을 위해서, 또 국민의 안녕과 대한민국의 내일을 활짝 여는 데 반드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정의화 상임고문단 회장도 인사말에서 "윤석열정부가 국민이 가슴에 담을 수 있는 국정철학을 빨리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헌법에 기초한 법치주의가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날 자리에는 정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신영균 상임고문단 명예회장과 정의화 회장, 황우여 상임고문 등이 참석했다.
 
한편 정의화 회장은 오찬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최근 주 원내대표의 '수도권·MZ세대의 지지' 발언과 관련 "수도권 비수도권 나누는 것 자체가 저는 회장으로서 마땅치 않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도 당원들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공식적인 석상에서 얘기하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국민의 반이 수도권에 살고 있으니 수도권에서 이기지 않고 어떻게 총선을 이길 수 있겠나. 수도권 표를 많이 받을 수 있는 후보를 내세우는 게 맞는다는 건 개인적으로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라 본다"면서도 "나는 그렇게 보지 않지만"이라고 부연했다.
 
전날 출범한 당내 공부모임 '국민공감'에 대해선 "파벌로 가는 건 굉장히 경계해야 한다. 지금 MZ세대나 젊은 세대가 그걸 용납하지 않는다"고 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