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정기여론조사)②국민 52% "서해 피격 사건 수사는 정치보복"
38.2% "문재인정부 월북조작"…TK도 "정치보복" 높아 '눈길'
2022-12-09 06:00:00 2022-12-09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 52.0%가 윤석열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에 대해 "문재인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정부의 월북조작"이라는 의견은 38.2%에 그쳤다. 보수의 기반인 대구·경북(TK)에서도 오차범위 내지만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와 눈길을 끌었다.
 
9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64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2.0%가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에 대해 "문재인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규정했다. 38.2%는 "문재인정부의 월북조작"이라고 인식했다. '잘 모르겠다'며 응답을 유보한 층은 9.9%였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앞서 검찰은 지난 3일 새벽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문재인정부 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구속했다. 서 전 실장이 구속되자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민주당은 "정권의 입맛에 따라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라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 내 친문계는 검찰의 최종 칼날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고, 문 전 대통령도 이례적인 강경 어조로 "도를 넘지 말 것"을 경고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우리 국민을 지키지 못한 "문재인정부의 월북몰이이자 월북조작"으로 단정 짓고 "사건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조사 결과를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세대에서 "문재인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높았다. 특히 40대에서는 70% 이상이 '정치보복'으로 바라봤다. 20대 '월북조작' 39.9% 대 '정치보복' 47.3%, 30대 '월북조작' 37.9% 대 '정치보복' 51.6%, 40대 '월북조작' 24.9% 대 '정치보복' 70.8%, 50대 '월북조작' 30.6% 대 '정치보복' 62.7%였다. 반면 보수 성향이 강한 60대 이상에서는 절반가량이 "월북조작"이라고 평가했다. 60대 이상 '월북조작' 50.4% 대 '정치보복' 36.3%였다.
 
지역별로도 부산·울산·경남(PK)과 서울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정치보복"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강했다. 특히 보수의 심장부인 대구·경북은 오차범위 안에서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앞서 눈길을 끌었다. 대구·경북 '월북조작' 38.3% 대 '정치보복' 43.3%였다. 이외 경기·인천 '월북조작' 39.6% 대 '정치보복' 53.4%, 대전·충청·세종 '월북조작' 29.2% 대 '정치보복' 63.0%, 광주·전라 '월북조작' 17.4% 대 '정치보복' 67.2%, 강원·제주 '월북조작' 31.8% 대 '정치보복' 63.6%로 조사됐다. 반면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월북조작' 48.5% 대 '정치보복' 41.9%로, 오차범위 밖에서 "월북조작"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왔다. 서울의 경우 '월북조작' 44.6% 대 '정치보복' 45.3%로,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했다.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성향별로 보면, 민심의 바로미터인 중도층에서는 절반 이상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정치보복"으로 인식했다. 중도층 '월북조작' 32.4% 대 '정치보복' 50.9%였다. 보수층 '월북조작' 73.3% 대 '정치보복' 18.6%, 진보층 '월북조작' 12.3% 대 '정치보복' 82.1%로, 진영별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확연히 달랐다. 지지 정당별로도 국민의힘 지지층 '월북조작' 86.5% 대 '정치보복' 4.0%, 민주당 지지층 '월북조작' 2.2% 대 '정치보복' 90.7%로, 입장이 갈렸다.
 
한편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05명이며, 응답률은 3.4%다.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또는 서치통 홈페이지(www.searchtong.com/Home)를 참조하면 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정광섭 국장석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