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합의 하루만에…국민의힘, 돌연 국정조사에서 "대검찰청 빼달라"
당혹스러운 야3당 "국민의힘 상황 또 바뀌었나"…첫 특위 회의도 '연기'
2022-11-24 12:02:24 2022-11-24 13:38:25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가 대상 기관에 대한 합의문제로 연기된 가운데 야당 간사인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합의 하루 만에 국민의힘이 여야 합의사항에 포함됐던 대검찰청을 조사 대상기관에서 빼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전체회의에 나섰던 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등 야당 의원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채 국민의힘과 협상을 이어가기로 하고 일단 회의장을 떠났다. 
 
국정조사 특위는 24일 오전 11시 예정된 회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일단 해산했다. 특위 야당 간사인 김교흥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특위 회의 시작 전, 여당 간사인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 요청으로 갑작스럽게 간사 간 협상에 돌입했다.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특위 회의는 열리지 못하고 대기 상태로 지속됐다. 
 
이 의원과 협상을 마치고 온 김 의원은 “어제 양당 원내대표끼리 합의해서 합의문을 발표했는데 국민의힘 쪽에서 대검찰청을 (조사 대상기관에서)빼달라고 했다”며 “합의가 안 되어서 특위가 잠시 미뤄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이 국민의힘에서 대검찰청을 빼달라고 한 이유를 묻자 “대검찰청의 마약과 경찰의 마약 상황이 다른데 굳이 왜 넣느냐는 것”이라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합의한 것인데 국민의힘 (내부)상황이 좀 바뀐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입장은 이태원 참사 전부터 대통령이 마약 이야기를 했고, 또 26일에는 당정회의를 했다. 그래서 대검찰청의 상황을 봐야 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꼭 넣어야 되겠다는 것인데, 저기(국민의힘)는 하등 관계가 없는데 왜 넣느냐 이런 이야기였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추후에도 이 의원과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대검찰청을 빼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을 경우 야3당 공조만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본회의에 제출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과)합의가 안 되면 야3당이 합의한 대로 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