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LGU+, 크립토랩·LG전자와 커텍티드카 사이버보안 체계 만든다
양자내성암호 기술 적용
2022-10-05 10:00:00 2022-10-05 10: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032640)가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 LG전자(066570) VS사업본부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QC)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사이버보안 체계 만들기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5일 크립토랩, LG전자와 PQC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사이버 보안체계 연구개발(R&D) 고도화를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왼쪽부터)천정희 크립토랩 대표,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이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전자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전장부품들을 제공하기 위해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전자 VS사업본부는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구축, 개념증명 개발 설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해 신뢰성을 검증한다. 
 
LG유플러스는 차량용 양자내성암호 인증 서비스 시나리오 개발을 통해 다양한 활용사례를 발굴한다. 크립토랩은 그간의 연구결과 경험을 바탕으로 차량용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 개발과 최적화를 책임진다.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기업전용 양자내성암호 통신망을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LG전자, 크립토랩과의 협업을 통해 자동차 부품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플랫폼 환경에서 차세대 암호체계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미래 커넥티드카 시대에 무선통신업데이트(OTA), 결제서비스 및 차량간무선통신(V2X)의 고도화 등 전장분야의 양자보안 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LG유플러스는 양자내성암호를 선도적으로 발굴해 상품화에 성공하는 등 LG유플러스는 양자보안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며 "LG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전장사업 분야를 포함해 글로벌 시장까지 ‘양자안전암호’를 널리 전파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