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복지위, 조규홍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여야 합의 채택
2022-10-04 18:15:55 2022-10-04 19:58:15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4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보건복지부 장관 공석이 메워지게 되면서 조 후보자는 5일부터 복지부 국정감사에 국무위원 자격으로 참석할 수 있게 됐다
 
복지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의결했다. 복지위는 조 후보자에 대한 경과보고서에서 "지난 5월부터 복지부 제1차관 및 복지부 장관 직무대행 업무를 수행하면서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고, 보건복지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있다"며 "후보자의 정책적 비전과 추진 의지를 고려할 때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을 갖췄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복지부 제1차관 역임 기간이 4개월로 짧고 그 이전까지 후보자의 이력은 보건복지와 무관한 재정 분야로 한정됐다"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시대적 과정인 연금개혁,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 확충 등에 대한 답변이 미진했다"는 평가도 있었다.
 
이어 "이런 적격, 부적격 의견이 있었으나 코로나19 대응과 경제위기 상황에서 각종 보건복지 분야 현안이 산적해 있고, 앞서 2명의 후보자가 연이어 낙마한 데 따른 장관 공백이 130일 이상 장기화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인사청문회가 열렸던 조 후보자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세 번째 복지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으며 이 가운데 처음으로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었다. 앞서 정호영·김승희 전 후보자는 각종 논란으로 후보직을 사퇴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