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삼바, 각본 없는 토크쇼 '리얼 톡' 개최
경영전략·임금·보너스까지 거침없이 소통
2022-09-30 13:43:08 2022-09-30 13:43:08
'리얼톡' 행사 현장.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각본 없는 토크 쇼 '리얼 톡(Real Talk)'을 개최하며 임직원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리얼 톡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들이 경영진에게 자유롭게 질문하고 경영진이 즉석에서 답하는 행사다.
 
이날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형으로 불러도 되냐"는 임직원의 갑작스런 질문에 "그렇게 불러준다면 영광"이라며 직접 임직원과의 소통을 이끌었다. 
 
현장에는 약 200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했고 나머지 임직원들은 사내 방송과 온라인 생중계 시스템을 통해 참석했다. 임직원들은 회사의 경영전략부터 임금·보너스 계획까지 총 15건의 질문을 던졌고 존림 사장과 경영진은 즉석에서 대답했다.
 
"최근 바이오 업계에 진출하는 기업들이 많은데 우리만의 경쟁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는 "무엇보다 임직원이 가장 큰 경쟁력"이라며 "많은 회사를 다녔지만 우리 임직원들보다 능력과 열정, 실행력이 뛰어난 임직원들을 만나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보너스, 임금인상, MZ 세대에 대한 생각, 복지 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답변했다.
 
존림 사장은 취임 후 모든 구성원이 '원 팀(One Team)'으로서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활발하게 소통하는 조직문화를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지난해부터 진행하는 '리버스 멘토링(Reverse Mentoring)'이 대표적이다. 리버스 멘토링은 신입사원이 경영진의 멘토가 돼 상호 경험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임직원 공청회'를 통해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회사 정책 수립 및 복지제도 개선에 반영하고 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건강한 조직문화를 위해 수평적이고 유연한 소통 문화는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젊고 역동적인 원 팀(One Team)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