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이재명 "외교참사는 엎지른 물…경제참사라도 막자"
한시적 공매도 제한·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등 촉구
2022-09-29 09:57:21 2022-09-29 09:57:21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28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회 제주 편 '더 나은 민주당 만들기'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9일 "외교 참사는 엎지른 물이지만, 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아보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무역수지 적자, 주가 폭락, 가계부채 부담까지 국민의 고통이 점점 커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큰 위기이자 민생의 위기"라고 우려했다.
 
이 같은 입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에서 비롯된 논란과 별개로 민생 문제 해결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윤 대통령의 순방 관련 논란에 대해 "국익과 국가위상 훼손에는 강력 대응하겠다"면서도 "정쟁 때문에 민생이 희생되면 안 된다"라며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 협력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 대표는 또 페이스북 글에서 "대외경제 취약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위기 대응 의지 표명과 발 빠른 초동 조치는 국내외에 분명한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경제심리 안정을 위해 가계부채 대책 제시, 한시적 공매도 제한,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등을 서둘러 이행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나가겠다"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양극화, 불평등을 확대할 정부의 비정한 예산을 바로잡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경제위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을 마련하고, 다수당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삶에 여야가 따로 있지 않다"라며 "민주당은 어떤 역할도 감당할 준비가 됐으니 함께 힘을 모아 경제 참사를 막아내고 위기 극복에 나서자"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