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LG전자,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 공유회 개최
협력사 25곳 대표 참석…공정 자동화 소개
2022-09-28 11:00:00 2022-09-28 11:00:0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LG전자(066570)가 협력사의 제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서 협력사 25곳 대표와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를 공유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인도, 동남아 등에 있는 생산 법인 13개 법인장도 화상으로 참여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013년부터 협력사와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 공유회를 개최해 왔다. 이 행사는 생산 라인 자동화와 정보화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제조 경쟁력을 높인 협력사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른 협력사도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우수 사례로 소개된 세영은 식기세척기용 인쇄회로기판(PCB: Printed Circuit Board)에 수작업으로 부품을 조립했던 공정을 자동화해 10명이 하던 작업을 1명이 가능하게 됐다. 세영은 부품을 자동으로 공급해주는 장비(피더: Feeder)를 개발하고, 다관절 로봇을 도입해 조립을 자동화했다.
 
상일코스템은 냉장고 생산 라인에 원을 그리며 돌아가는 턴테이블(Turn Table) 방식을 적용해 종전 4명이 작업하던 조립 공정을 혼자 할 수 있도록 자동화했다. 턴테이블 위에 2개의 부품을 올려놓고 테이블을 돌리면 로봇이 부품을 조립한 후 다음 공정까지 자동으로 이동시킨다.
 
두 협력사는 공정을 자동화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부족했던 인력을 더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자동화가 어려운 공정 등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생산성을 더 높이는 결과를 냈다.
 
LG전자가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서 협력사 25곳 대표와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협력사의 제조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 판단해 2018년부터 협력사가 생산 라인을 자동화하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특히 생산기술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가공, 조립, 포장, 물류 등 생산 전 과정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우선순위가 높은 공정부터 자동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협력사 80여곳을 대상으로 생산 공정 자동화·정보화를 추진하고 있다. 국외에 동반 진출한 협력사도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LG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을 맺고, 2019년부터 4년간 총 10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수립해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은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를 지속해서 공유해 협력사가 업계 최고 수준의 제조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