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SK 사회적가치 축제, 참가자 3천·온라인 뷰 수십만 모아
코로나 이후 3년만 오프라인 개최…‘성장을 위한 연결’ 주제로 진행
2022-09-20 17:00:00 2022-09-20 17:25:5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SK그룹이 주도하는 국내 최대의 민간 사회적가치 플랫폼인 ‘소셜밸류커넥트(SOVAC)’가 3000명의 참여자를 모으고, 온라인 뷰 수십만건을 기록하는 등 주목을 받았다.
 
SK는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성장을 위한 연결’을 주제로 'SOVAC 2022'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제안으로 지난 2019년 5월 국내 첫 민간 사회적가치 축제로 출범했던 SOVAC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월례행사로 치러져왔다. 이후 3년만에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로 열렸다.
 
사무국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사회적기업과 소셜벤쳐, 임팩트 투자기관, 공공기관, 비영리단체 등 130여곳 파트너 단체 관계자와 대학생, 일반인 등 참가자가 총 30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OVAC 2022' 행사 참가자들이 전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SK)
 
여기에다 SOVAC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된 각 세션별 온라인 참여도 어느 때보다 활발히 이뤄져 온라인 뷰가 수십만건에 달한 것으로 사무국은 추산했다.
 
사무국 관계자는 “이번 SOVAC에서는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연대와 협력 과정에서의 개인과 조직의 성장, 사회적기업 생태계의 지속가능 성장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이날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인구절벽 등 새 위기와 사회 문제는 어느 한 개인·기업이 추진하는 획기적인 방식보다는 모든 이해관계자 서로 간의 자원 및 역량의 ‘연결’과 ‘협력’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OVAC 파트너사인 임팩트스퀘어의 도현명 대표는 “사회적기업 생태계 각 분야 종사자가 한데 모여 고민·경험을 나누고 지속가능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였다는 점에서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컸다”고 전했다.
 
개막 연설에는 전신 화상을 이겨내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지선 작가(한동대 교수), 청소년 환경 교육을 벌여온 비영리재단 ‘에코맘 코리아’ 하지원 대표, 콘텐츠로 도시를 바꾸는 ‘어반플레이’ 홍주석 대표가 나서 각 분야에서의 사회적가치 창출 및 사람과 단체, 지역 연결을 통한 성장 등 관련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했다.
 
이어 △로컬 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성장 모색 △비영리 생태계의 변화와 성장 △국제사회 및 기업의 기후기술 투자 △오픈 이노베이션 성공 전략 △어린이 사회안전망 구축 등 주제 9개 세션이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는 코로나로 인한 단절 등으로 사회적기업 생태계 내에서 절실히 요구돼 온 네트워킹 프로그램이 체계적으로 운영돼 참가 단체 및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D3쥬빌리파트너스, 소풍벤처스, 블루포인트, TBT 등 20여곳의 국내 대표 임팩트 투자 및 ESG 관심 투자자가 참여해 소셜벤처와 사회적기업 등의 성장발전을 위한 투자 상담을 진행했고, 중간지원조직들은 생태계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또 지역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전국의 대표적인 로컬 크리에이터들의 제품을 현장에서 소개하고 판매하는 ‘SOVAC 마켓: 로컬존’도 운영됐다.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결식우려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2016년 출범한 행복얼라이언스가 현재 112개 기업, 44개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사회공헌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적절한 연결과 협력이 따라준다면 더 빠르게 성장하고, 성장을 통해 더 큰 사회적가치를 만드는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