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중소·중견 철도 기업 해외 판로에 고삐…해외 인증 지원 '1억5000만원' 상향
'해외철도 수주지원사업'으로 18건 우수 기술 선정
인증 취득에 필요한 지원 금액 한도 1억5000만원 인상
취득 후 수출활동 관련 비용도 지원 계획
2022-09-06 16:12:00 2022-09-06 16:12:00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정부가 18건의 우수 철도 기술을 선정하고 중소·중견 기업의 국제 인증 취득과 해외 판로 개척에 고삐를 죈다.
 
특히 올해부터 인증 취득에 필요한 비용과 관련해 지원 금액 한도를 최대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올린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중소·중견 철도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철도 수주지원사업'을 공모한 결과, 총 18건의 철도 기술을 선정해 지난달 25일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국토부는 해당 기업들의 국제 인증 취득과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철도 사업을 수주하고 철도 용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발주처에서 요구하는 국제 인증을 취득해야 한다. 이는 철도 용품이 국제 규격 등을 충족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으로, 주로 품질과 안전에 대한 인증이 요구돼왔다.
 
특히 유럽 국가 간 원활한 운영을 위해 '상호운영성 기준(TSI)' 등 국가·권역별로 요구되는 국제 인증을 받아야 했다. 때문에 그간 국내 철도 용품 중소·중견 기업은 우수한 철도 기술을 보유했다고 해도, 국제인증 취득 여부가 진입 장벽으로 작용해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국토부는 올해부터 인증 취득에 필요한 평균 비용 약 2억7000만원을 고려해 지원 금액 한도를 최대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상향한다.
 
중소 기업은 총비용의 60% 내 최대 1억5000만원, 중견 기업은 총 비용의 40% 내 최대 1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아울러 정부는 인증 취득 후 홍보·판로 개척 등을 위한 국제박람회 참가 등 수출활동 관련 비용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공모를 통해 품질 인증(IRIS) 8건, 안전 인증(SIL) 5건, AEO 인증 1건 등 국제 인증을 취득하려는 철도 기술 14건과 세계 철도산업박람회인 '2022 이노트랜스(9.20~23, 독일 베를린)'에 전시 예정인 철도 용품 4건 등 총 18건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해외 수출을 촉진한다.
 
이중 AEO 인증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교통부가 소관하는 엔지니어링 인증 제도로 호주 철도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취득해야 한다.
 
박병석 국토부 철도정책과장은 "올해 하반기에도 이번 사업을 통해 지원 중인 차상신호장치 등 10건의 철도 기술이 국제 인증을 취득하고 유럽, 아시아 등 해외 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내 철도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정부에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중소·중견 철도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철도 수주지원사업'을 공모한 결과, 총 18건의 철도 기술을 선정해 지난달 25일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노량진역 일대 철도 전경.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