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정의당, '비례의원 총사퇴' 당원 총투표 부결
찬성 40.75% 대 반대 59.25%로 비례의원 5명 재신임…한숨 돌리게 돼
2022-09-04 17:30:08 2022-09-04 17:30:08
정의당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총사퇴 권고 찬반을 묻는 당원 총투표 결과 발표를 앞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당대표실 앞 모습.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총사퇴 권고안이 당원 총투표에서 부결됐다. 이로써 비례대표 의원 5인은 당원들로부터 재신임을 받게 됐다.
 
정의당은 4일 1만8000여명 당원을 상대로 한 ‘비례대표 국회의원 5명 사퇴 권고안’에 대한 당원 총투표 결과 찬성 40.75%, 반대 59.25%로 부결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달 31일부터 나흘간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고, 자동응답전화(ARS)와 우편투표 결과를 합산해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최종 투표율은 42.10%로, 개표 요건인 20% 이상을 충족했다.
 
대한민국 정당사에서 국회의원 사퇴 권고를 위한 목적으로는 최초로 진행된 이번 당원 총투표는 정호진 전 수석대변인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대선에서 2%대 득표율에 그친 데 이어 지방선거에서는 원외정당인 진보당보다 못한 참패로 위기에 빠진 정의당을 구하려면 과감한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였다. 정 전 수석대변인은 당원 총투표를 발의하며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를 겪은 당의 혁신을 위해 현 비례대표 의원들이 총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대변인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원들은 안정론에 손을 들어줬다. 소속 국회의원 6명 중 심상정 의원(경기 고양갑)을 제외한 비례대표 의원 5명을 한 번에 교체할 경우 오히려 당이 더 큰 격랑에 빠질 수 있다고 걱정한 것으로 보인다. 무리한 총투표로 당의 혼란만 부추긴다는 반대파들의 주장도 더해졌다. 비례대표 의원 5인도 당원들에게 올리는 글을 통해 “다시 초심으로 헌신하겠다. 당 재건에 무한책임을 지겠다”며 ‘반대’ 투표를 해줄 것을 호소했다.
 
당원 총투표가 부결로 끝나면서 정의당 비례대표 의원들은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이번 투표가 권고안이었던 만큼 사퇴를 강제할 수는 없지만 당원 총투표가 최고의사결정기구에 맞먹는 성격을 지키고 있는 만큼 의원들에게 상당한 압박감을 줄 수 있었다. 
 
한편,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의원단은 오는 5일 합동 기자회견 등을 열고 당원 총투표 관련 입장을 전할 예정이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