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3% "유연근무제 시행 만족"
전경련, 723명 대상 제도 시행 현황 조사
77% "업무 성과·생산성 향상에 긍정적"
2022-08-29 11:23:11 2022-08-29 11:23:1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제도 시행에 만족하고, 업무 성과 향상에 긍정적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임금 노동자 723명을 대상으로 '유연근로시간제 활용 현황 및 만족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유연근로시간제를 활용하고 있는 노동자 73.3%는 제도 시행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불만족이라고 응답한 노동자 비중은 4.0%에 불과했다.
 
가장 많이 활용되는 유연근로시간제의 형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36.4%)가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시차출퇴근제(28.8%) △선택적 근로시간제(22.4%)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4.6%) △근로시간단축근무제(4.2%) △재량근로시간제(3.6%) 등의 순이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노동자 77.0%는 제도의 시행이 업무 성과와 생산성 향상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는 △긍정적(58.8%) △보통(20.0%)△매우 긍정적(18.2%) 등으로 조사됐고, '부정적'이라고 평가한 노동자의 비중은 3.0%였다.
 
또 유연근무제의 시행이 불필요한 초과근무를 감축시키는 데 효과적이냐는 물음에는 노동자의 66.6%가 '그렇다'라고 응답했고, 반대로 7.6%는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노동자 74.3%는 제도 시행이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효과적이지 않다'는 응답 비중인 4.8%의 15.5배에 달했다.
 
응답 노동자의 66.4%는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근로 시간 유연화 정책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응답했고,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11.9%로 집계됐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6월23일 '근로 시간 저축계좌제 도입 방안 마련',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 기간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노동 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6월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 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 '업무상 필요시 집중 근로 또는 급박한 사정 발생 시 휴가 사용 등 근로 시간 선택권 확립'(43.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일에 대한 몰입도와 생산성 향상(23.6%) △육아, 학업 등 생애 설계에 도움 기대(22.9%) △불필요한 초과근무 감소 예상(9.6%) 등으로 응답했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과도한 집중 근로에 따른 피로 예상'(52.3%)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고, △유연근무제를 활용하기 어려운 사내 분위기(27.9%) △협업 분위기 저해(11.6%) △유연근무제 운용을 위한 행정 비용 증가(4.7%) 순으로 파악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근로자 대부분이 업무 생산성과 일과 삶의 균형이 향상되는 효과를 느끼고 있는 만큼 국회와 정부는 탄력적·선택적 근로시간제 단위 기간 확대, 근로 시간 저축계좌제 도입 방안 마련 등 관련 법 제도를 적극적으로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