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영상)손주 돌봐주는 조부모에 월 30만원…서울시, 14.7조 투입
서울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발표
'양육자 삶의 질 개선' 첫 종합계획
갑자기 아픈 아이, 병원 후송·일시 돌봄도
지역 관계 없이 야간 보육 서비스도 지원
2022-08-18 12:04:13 2022-08-18 20:28:4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친인척이 아이를 돌보는 가정에 월 30만원의 돌봄수당을 지급하는 등 15조원을 투입해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을 만든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8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0~9세 자녀를 둔 엄마·아빠의 현실적인 육아 부담을 덜어주는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양육자의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춘 서울시 최초의 종합계획으로, 5년간 14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조부모 등 4촌 이내 가까운 친인척에게 아이를 맡기거나 민간 아이돌봄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정에 월 30만원(최대 3명 60만원)의 육아조력자 돌봄수당을 지원한다. 36개월 이하 영아를 둔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인 가구에 최대 12개월까지 지급해 2026년엔 약 5만여명이 혜택을 받는다.
 
갑자기 아이가 아플 때 대신 병원에 데려가주고 일시돌봄까지 해주는 ‘아픈아이 일시돌봄 병원동행서비스’도 내년 5개 자치구에서 전담 돌보미 100명으로 시범운영한다. 맞벌이 부부에게 꼭 필요한 ‘등하원 전담 아이돌봄’도 내년 전담 돌보미 500명을 지정해 운영을 시작한다. 
 
가정에서 아이를 키우다 휴식·운동·자기개발이 필요한 경우 잠시 아이를 맡길 때는 거주지역과 상관없이 시간제보육 서비스나 거점형 야간보육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야간에 여는 야간보육어린이집, 365일 24시간 운영하는 365열린어린이집, 어린이집 미이용 영유아를 위한 시간제 보육, 공휴일에 대비한 휴일보육 등 긴급돌봄 제공기관을 현재 745곳에서 2026년 1226곳으로 늘린다.  
 
영아 틈새보육을 강화해 3~36개월 영아를 전담하는 영아전담 아이돌보미를 올해 260명에서 2026년 1100명까지 늘리고, 12개월 미만의 0세를 전담하는 0세 전담반도 어린이집에 신설한다. 국공립 및 서울형 어린이집을 현재 45.1%에서 2026년 71.1%까지 확대하고 방과 후 초등돌봄을 책임지는 우리동네키움센터와 구립 지역아동센터도 확충한다.
 
서울시는 집 밖에도 양육자와 아이 친화적인 환경을 만든다. 기저귀 교환대, 아기쉼터(수유실), 휴식공간 등을 갖춘 ‘서울엄마아빠VIP존’을 올해 2곳을 시작으로 2026년 66곳까지 늘린다. 남녀 구분없이 양육자와 영유아 등이 이용할 수 있는 가족화장실도 올해 13곳 신설한다.
 
오 시장이 2009년 처음 도입한 공영주차장 여성우선주차장은 임산부, 영유아, 이동이 불편한 가족을 동반한 차량을 위한 ‘가족우선주차장’으로 확대 전환한다. 플랫폼 택시업체와 연계해 카시트가 장착된 ‘서울엄마아빠택시’도 내년 10개 자치구에서 시범운영한다.
 
최근 노키즈 존이 확산됨에 따라 심리적 위축을 덜기 위해 양육자와 아이가 환영받을 수 있는 ‘서울키즈오케이존’을 2026년까지 700곳 지정한다. 동참을 원하는 곳에는 지정 마크를 부착하고 어린이 전용의자 등 30만원 상당의 물품도 지원한다. 
 
출산한 산모에게 전문 간호사가 방문 마사지를 해주고, 출산 후 1년까지 스마트밴드로 건강관리도 지원한다. 출산 가정에서 신청하면 방문 간호사가 산후우울 검사를 무료로 해주며, 고위험군인 경우 전문 의료기관과 연계해 치료·상담을 지원한다.
 
자치구에는 각 2~3명 총 64명의 육아 지원 코디네이터를 배치해 양육선배로서 갖고 있는 육아 정보를 제공하고, 서울시육아종합지원센터에는 육아전문가가 그룹이나 개별 심화코칭으로 영유아 양육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행동에 대한 적절한 대처법과 올바른 양육을 위한 훈육법도 지원한다. 
 
육아휴직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엄마아빠 육아휴직장려금’을 최대 120만원 지원하고, 임산부·맞벌이·다자녀 가정에 하루 4시간 가사서비스 지원도 시작한다. 모두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 가정이 대상이다. 맞벌이가정의 식사 준비 부담을 덜고자 어린이집에서 석식 지원, 키움센터에서 방학 중 중식 지원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엄마 행복 프로젝트’을 바탕으로 엄마·아빠 2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육아 공무원, 인터넷 육아카페 등을 통해 들은 현장의 목소리를 전문가 자문과 정책 검토를 거쳤다.
 
양육자들이 가장 1순위로 꼽은 정책은 자녀를 키우며 직장생활을 하고 있을 경우 마주할 수 있는 ‘긴급돌봄’과 ‘공적 돌봄기관 확대’다. 서울 거주 양육자 2009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각각 19.7%와 41.9%로 가장 많은 수요를 얻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부모의 손길이 가장 많이 가는 시기인 0세부터 9세까지의 아이들을 서울시가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며 “프로젝트를 계속 업그레이드해 양육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양육자 스스로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이구나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