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2분기 순이익 전분기 대비 259% 증가
97억원 달성…매출원가 절감·환율 효과 영향
공급망 확보·비용 효율화 통해 수익 개선 주력
입력 : 2022-08-16 17:39:41 수정 : 2022-08-16 17:39:4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미래산업(025560)이 매출원가 절감과 환율 효과의 영향으로 올해 2분기 순이익이 대폭 상승하는 등 견고한 실적 흐름을 이어갔다.
 
미래산업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2% 증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해서는 무려 259.0% 증가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5.38% 감소한 250억원, 영업이익은 9.69% 감소한 4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면 매출원가 부담이 같은 기간 16% 가까이 줄면서 매출총이익은 17.0% 증가한 98억원을 기록했다.
 
달러 강세에 따라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기타수익에서 19억원의 환차익도 거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8.0% 늘어난 수준으로 외환차익과 외화환산이익 모두 같은 기간 각각 243.0%, 189.0% 증가했다.
 
상반기 테스트 핸들러(Test Handler) 사업 부문(ATE)의 매출은 전년보다 4.4% 줄었다.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과 미·중 외교 악화로 인해 중국에 대한 반도체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핸들러 공급까지 함께 주춤해졌다.
 
이에 대해 미래산업 관계자는 "누적된 핸들러 대기 수요가 상당하기 때문에 대외 악재가 해소될 경우 매출 회복 등 개선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고 설명했다.
 
미래산업 CI. (사진=미래산업)
 
미래산업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테스트 핸들러는 모든 공정을 마친 반도체의 성능, 불량 등을 검사하기 위해 테스터와 연결해 반도체 소자를 검사하고, 검사 결과에 따라 등급별로 분류하는 장비다.
 
또 자동차 전장, 가전제품 등 다양한 생산 라인에서의 효율을 더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국내외 등록된 특허의 수만 256건으로 자체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는 "비용 효율화를 통한 원가 절감과 달러 강세에 따른 환율 효과로 이익에 보탬이 됐다"며 "수익성 개선을 위해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와 자본 지출을 축소하는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9.2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미래산업(25560)9,10010,150(11.54%)
케이씨텍(281820)14,65028,100(91.81%)
디아이(3160)5,3905,960(10.58%)
케이씨(29460)16,25016,750(3.08%)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