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사과…"예결위 간사 내려놓겠다"
2022-08-12 11:29:32 2022-08-12 11:29:32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수해현장에서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제 경솔한 말로 상처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번 일로 당이 제게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 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결위 간사직도 내려놓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면 할 수 있는 일에 사력을 다해서 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그것도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당 안팎으로 거센 비판을 받았다.
 
그는 "다만 수해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말아주길 국민에게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한다"며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고 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