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강원랜드 2분기 매출 3115억…3분기만에 흑자 전환
거리두기 해제 효과…당기순이익 375억
카지노·비카지노 모두 50% 이상 상승
2022-08-12 10:14:40 2022-08-12 10:14:40
[뉴스토마토 김종서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경영 악화에 시달리던 강원랜드 영업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매출이 1년 전보다 53.0% 크게 늘면서 3분기 만에 흑자 전환했다.
 
12일 강원랜드가 공시한 장점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매출액은 31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0%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489% 크게 오른 699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375억원으로 3분기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2분기 카지노 매출은 2801억원, 비카지노 매출은 3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2.4%, 58.9% 증가했다.
 
매출 상승은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후 영업제한 해소로 방문객이 늘었고, 게임테이블 가동률을 높였기 때문이라는 게 강원랜드 측의 설명이다.
 
카지노의 경우 거리두기 종료로 영업시간을 14시간에서 기존 20시간으로 정상화했다. 5월 16일부터 동시 체류인원 3000명 제한도 해제돼 카지노 영업환경을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 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회사는 신입 딜러와 기간제 딜러 고용하는 등 여름 성수기에 대비해 테이블 가동률을 최대로 높여 운영하고 있다.
 
2분기 리조트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8.9%가 증가한 314억원으로 뚜렷한 회복세다. 콘도 94.1%, 호텔 61.6%, 골프 11.5% 등 모든 부문에서 호조를 보였다. 강원랜드는 거리두기 종료와 함께 야생화투어, 멀티미디어 드론쇼, 폐광지역 관광연계 나들이버스 등 즐길거리와 각종 PB상품 출시, 야간 골프장 개장 등 영업정책을 펼쳐왔다.
 
영업비용은 2416억원으로 1년 전보다 20.2% 상승했다. 카지노 매출이 늘어나자 이와 연동된 폐광지역개발기금, 관광진흥개발기금, 개별소비세가 49.5% 증가한 탓이다. 세·기금은 카지노 매출의 28.2%에 달한다.
 
아울러 강원랜드는 리조트 경영수지 개선을 위해 매출 다각화를 지속 시도하고 있다. 최근 정선 특산물을 활용한 하이원 밀키트 상품의 인터넷 판매, 반려인 타깃상품 개발,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사업, 슬롯머신 개발·판매 등을 통해 매출 창출 기회를 엿보고 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견조한 리조트 방문객 유치와 함께 매출과 이익을 증가시켜 올해 당기순이익을 반드시 흑자로 전환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강원랜드가 공시한 장점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매출액은 31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0% 늘었다. 사진은 강원랜드 행정동 전경.(사진=강원랜드)
 
세종=김종서 기자 guse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