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KT, 월 6만1000원짜리 30GB 5G 중간요금제 신고…23일 출시
SKT에 이어 두번째 중간요금제 출시
2022-08-11 14:00:13 2022-08-11 14:00:1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030200)가 월 6만1000원에 데이터 30GB를 제공하는 5G 중간요금제를 정부에 신고했다. 요금제는 갤럭시Z폴드4·플립4 사전예약 고객 대상 개통일인 오는 23일에 맞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KT는 11일 5G 중간 요금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KT가 신고한 5G 중간 요금제 5G 슬림플러스는 월 6만1000원에 30GB 데이터가 제공되며, 소진 시 1Mbps 속도로 데이터를 지속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KT 5G 중간요금제.(자료=KT)
 
매장 방문 없이 KT다이렉트몰에서 가입이 가능한 온라인 전용 5G 중간요금제 5G 다이렉트44는 오는 9월 선보일 계획이다. 5G 다이렉트 44는 월 4만4000원에 30GB 데이터(소진 시 1Mbps 속도로 이용 가능)가 제공되며, 약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KT는 5G 중간요금제로 고객의 선택권 확대는 물론 통신비 부담을 낮춰 줄 것으로 기대했다.  
 
구강본 KT 커스터머 사업본부장 상무는 "고객들의 이용 패턴과 혜택을 고려한 서비스 출시에 주안점을 뒀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을 최우선으로 두고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K텔레콤도 이달 5일 24GB를 제공하는 월 5만9000원 5G 중간요금제를 출시한 바 있다.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8GB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비롯해 월 9만9000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와 온라인 전용 요금제 등 총 5종을 신설했다. KT까지 요금제를 내놓으면서 향후 LG유플러스(032640)가 어떤 요금제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중간요금제 출시 일정 등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