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7월 고용보험가입자 43만명…직접일자리 감소에 하락세
43만1000명 증가…6월 대비 증가폭 감소
직접일자리 감소에 공공행정 -3만2300명
교육서비스·보건복지·숙박음식 증가폭 둔화
제조업 가입자 증가폭 7만명대로 떨어져
2022-08-08 12:00:00 2022-08-08 12:00:00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고용보험 신규가입자 증가폭이 두 달 연속 40만명대를 기록했다. 직접일자리 사업 축소에 따른 공공행정 가입자 3만명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다만 이 외에도 교육서비스·보건복지·숙박음식 등 서비스업, 제조업 가입자의 증가폭이 두루 축소했다.
 
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43만1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 1월 54만8000명 증가한 뒤 2월 56만5000명으로 코로나19 이후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후 전년도 기저효과가 감소하면서 3월 55만7000명, 4월 55만6000명, 5월 52만2000명으로 증가폭이 서서히 줄었다. 
 
6월에는 올해 들어 첫 40만명대인 47만5000명을 기록했다. 지난달에는 43만1000명 증가하면서 그 폭이 더 줄었다.
 
산업별로도 공공행정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증가했으나 그 폭은 축소했다.
 
서비스업은 31만8000명 증가한 1022만8000명이다. 비대면 서비스 수요 증가, 코로나 일상 회복 등에 따른 대면 서비스업 회복 등에 힘입어 공공행정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증가했으나 그 폭은 줄었다. 
 
서비스업 가입자수는 2월 44만9000명, 3월 44만1000명, 4월 43만9000명, 5월 40만6000명, 6월 35만9000명, 7월 31만8000명으로 증가폭은 줄어들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확대했던 정부 일자리사업이 줄면서 공공행정 일자리 감소폭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 4월 2만1000명 증가했던 공공행정 고용보험 가입자는 5월 5600명 감소 전환한 뒤, 6월 -2만7600명, 7월 -3만2300명을 기록했다.
 
여름방학으로 학교 방역인력 활동이 종료되면서 교육서비스업 증가폭도 지난 6월(3만7700명) 대비 둔화한 2만3800명 증가를 기록했다.
 
보건복지업도 8만3600명으로 전월(9만6400명)보다 줄었다. 
 
숙박음식업의 경우 전월(4만800명)보다 증가폭이 축소된 4만명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여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제조업 가입자 수는 7만9000명 증가한 367만3000명이다. 
 
전기장비, 전자통신, 기계장비 등을 중심으로 2021년 1월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규모는 2월 8만1000명, 3월 8만1000명, 4월 8만4000명, 5월 8만2000명, 6월 8만1000명, 7월 7만9000명 증가세다.
 
고용부 관계자는 "직접일자리사업 축소로 공공행정 감소폭 확대, 보건복지 증가폭 둔화, 방학에 따른 학교 방역인력 감소로 교육서비스에서 증가폭이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43만1000명 증가에 그쳤다. (출처=고용노동부)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경제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