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최고위 '순연', 성일종 "일정 다시 조율"
2022-08-01 12:36:24 2022-08-01 13:44:51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의장이 18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국민의힘-호남권(광주·전남·전북) 예산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등을 논의하기로 했던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순연됐다. 최고위 구성원 중 당연직인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만 참석, 성원을 이루지 못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1일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로 열린 최고위에 다른 최고위원들이 참석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각각의 일정들이 있기 때문에 다시 조율을 해보든가 맞출 것"이라며 "원래 계획에 없었던 거다. 군대 조직처럼 움직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오전 10시30분 비공개로 최고위를 열 예정이라며 "의견을 들어보는 간담회 성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회의엔 권 원내대표와 성 정책위의장 외 다른 최고위원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후 원내대표실을 나선 권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최고위 간담회가 사실상 무산된 거냐'는 질문에 "최고위 간담회는 일단 미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의원총회가 끝나고 다시 한 번 간담회를 할 계획이 있냐'고 묻자 "없다"고 답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