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방역 요원들, 문 부수고 '빈집 방역' 논란
2022-07-20 14:34:28 2022-07-20 14:34:28
사진=웨이보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요원들이 빈 집에 강제로 들어가 소독 작업을 벌여 논란이 됐다. 당국은 "격리 시설을 피해 숨은 사람이 있어 그랬다"고 해명해 비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홍콩 명보는 18일 "상하이에 이어 광저우에서도 최근 방역 요원들이 비어있는 집의 문을 부수고 들어가 살균소독 작업을 펼쳤다"며 "누리꾼들에 다르면 광저우 리완구의 한 주거지역에서 100가구 이상이 과잉 방역을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역 요원들은 해당 건물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아무런 사전 공지를 하지 않은 채 이들이 중앙 격리시설에 입소해 있는 동안 주거단지 관리회사, 경찰 등과 함께 소독 작업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바닥에 나뒹구는 잠금장치들과 열려 있는 현관문이 찍힌 사진이 올라왔다.
 
논란이 거세지자 관리업체 측은 "누군가 격리시설 입소를 피해 집에 숨어 있다는 의혹이 있어 당국 관련 부서와 협력해 해당 임무를 수행했다"고 해명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