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옐런 만난 추경호 "외환시장 동향·협력방안 충분한 논의"
한미 통화스와프는 논의 대상서 빠져
2022-07-19 17:27:21 2022-07-19 17:27:21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한미 양국 재무장관이 만나 공급망 차질, 금융·외환시장 동향과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19일 옐런 재무장관은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데 이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를 만났다. 
 
추경호 부총리는 "경제안보동맹으로서 한미 양국이 마주하고 있는 세계 경제 상황은 나날이 엄중해지고 있다"며 "팬데믹 등에 따른 공급망 교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원자재 가격 급등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중시키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 긴축은 금융시장 불안과 경기 둔화 우려를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저는 오늘 옐런 장관님과, 양국이 직면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자 한다"며 "세계 경제 동향과 전망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이를 토대로 글로벌 공급망 차질, 원자재 가격 상승, 여타 위험 요인에 대한 양국 간 공조 방안이 함께 내실있게 논의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금융·외환시장의 동향과 협력 방안은 물론 기후변화, 팬데믹·글로벌 보건 등 양국간 협력이 필요한 제반 이슈에 대해서도 충분히 논의할 계획"이라며 "오늘 회의를 계기로 양국 재무 당국간 이해와 신뢰가 한층 제고되고, 이를 기반으로 향후 한·미간 포괄적 전략동맹 관계도 더욱 발전하고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앞서 면담을 진행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서울 중구 한은을 찾은 옐런 장관에게 "방문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말을 건네며 환대했다.
 
옐런 장관은 "한미 양국 간의 협력을 논의하고 증진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또 "양국은 다양한 가치를 공유하고 교집합이 많은 경제 관계를 맺고 있다. 앞으로도 이런 관계가 증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만 관심도가 높았던 한미 통화스와프는 이날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다. 최근 원달러 환율이 1320원대까지 치솟는 등 고공행진하면서 한미 통화스와프에 대한 관심도 한층 높아진 바 있다.
 
한은 등 주요 기관은 환율이 1310원대로 올라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지만 과거 외환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교하면 안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 시장만 위기가 닥쳐 자금이 빠져나갔을 때와는 상황이 다르고, 상설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나라의 통화가 크게 절하돼 있는 점도 한미 통화스와프 필요성이 낮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한미 통화스와프는 미국 재무부의 업무가 아니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역할이기 때문에 이를 옐런 장관과 직접적으로 얘기하는 것도 부적절하다는 평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0원 내린 달러당 1313.4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0.6원 오른 1318.0원에 출발해 장 초반 1319.4원까지 오르며 1320원대를 위협했지만 이후 하락 반전했다.
 
미 연준이 이달 말 정책금리를 한꺼번에 1%포인트 올리는 '울트라스텝'에 대한 우려가 누그러지면서 달러 강세가 다소 진정된 점이 영향을 미쳤다.
 
19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만난 데 이어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났다. 사진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왼쪽)이 악수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