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중진모임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로 의견 모았다"
3선 이상 대다수, 윤리위 결정 수용키로…장제원은 불참
2022-07-11 13:03:41 2022-07-11 13:03:41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은 11일 이준석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과 관련해 '궐위'가 아닌 '사고'로 규정, 6개월 간 권성동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당내 일각에서 제기된 비대위 구성이나 조기 전당대회 주장과는 선을 달리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모임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를 엄격하게 해서 당원권 정지를 당대표 '사고'로 봐서 직무대행 체제로 가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1시간20여분 간 진행된 비공개회의에 대해 권 원내대표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향후 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론은 당헌당규를 엄격하게 (해석)해서 당원권 정지를 당대표의 '사고'로 보고 직무대행 체제로 가야 한다고 (결론이)났다.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서 국민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당이 좀 더 절치부심하고 환골탈태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 전환 없이 6개월 간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는 것인가'라는 기자들 질문에 "어쨌든 당대표가 궐위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시 전당대회 요건을 갖추지 못했고, 그래서 임시 전대나 비대위 요건이 없기 때문에 당헌당규대로 가는 게 맞다. 당대표 직무대행 체제로 가는 게 맞다"고 다시 한 번 정리했다. 이어 "기간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이 없었다"고 했다.
 
'윤리위 징계를 재고하거나 이 대표 거취에 대한 언급이 나왔는지'를 묻자 그는 "한두 분이 거취에 대한 말씀이 계셨지만, 대다수는 어쨌든 윤리위 결정을 수용하자는 말씀이었다"며 "윤리위 징계에 대한 부당함에 대한 말씀은 없었고, 지금 상황에서는 윤리위 결정을 수용하는 게 맞다는 게 전원의 의견이었다"고 했다.
 
그는 "다만 최고위 의결을 거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제시한 분이 2~3분 계셨다"며 "이미 최고위에서 윤리위 결정을 수용하기로 했고, 최고위 간담회 두 차례를 통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별도의 의결 절차는 필요없다고 말씀드렸고 거기에 대해 대다수 의원들이 동의했다"고 부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 원내대표를 비롯해 송언석, 성일종, 이양수, 김태호, 김기현, 조경태, 김영선, 하태경, 정진석, 서병수 등 당내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모였다. 다만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 등 6명은 불참했다.
 
안철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떻게 이 사태를 조기 수습할지, 집권여당이 보다 안정적인 집권체제를 가져가는 게 국민에 대한 의무이고, 그런 관점에서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며 "엄격한 해석이 필요한 상황이고 그런 엄격한 해석 하에서는 지금 '사고'로 보는 게 맞다는 게 현재 당 사무처 입장이고 저도 거기에 동의하는 바"라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 역시 "집권여당은 책임감이 수반되는 거다. 지도부 체제는 늘 안정적으로 확립돼 있어야 한다"며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가 당을 안정적으로 잘 이끌어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5선의 조경태 의원은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듯 빨리 전당대회를 열고 새 조직을 구성해야 한다"며 "궐위가 아니라고 해서 6개월 후에 복귀할 수 있다고 판단하는데, 이미 당대표로서 내상을 크게 입어 국민께 보여지는 모습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명색이 당의 대표가 6개월 징계를 받은 부분에 대해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