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총장들 "수도권 중심 반도체 인재 양성 반대"
"'수도권 대학 정원 총량제, 지역인재 양성 최후 보루"
입력 : 2022-07-07 16:45:43 수정 : 2022-07-07 16:45:4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지방대 총장들이 정부의 수도권 대학 중심의 반도체 인재 양성에 반발하고 나섰다.
 
비수도권 7개 권역 대학총장협의회 연합(총장협의회 연합)은 7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의 반도체 인력 양성 대응은 비수도권 대학에 심각한 위기의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수도권을 제외한 9개 광역지자체를 중심으로 인재 양성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월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반도체 포토마스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총장들은 "수도권 대학 정원의 총량 규제는 지역인재의 수도권 유출에 대한 가장 확실한 방어책이자 최후의 보루"라며 "수도권 대학 정원 총량을 늘리면 그 증원 부분만큼 지역대학을 직접 타격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기준으로 반도체 분야 부족인원 1600여명 중 고졸, 전문대졸 인력 비중은 약 70%로 대졸은 30%인 530여명"이라며 "지역대학의 역할 증대, 대학 간의 역할 분담, 공유교육 체제 도입에서 충분히 그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반도체 분야 인재 양성 주문에 따라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다만 수도권 대학 학과 정원을 증원하는 안을 중심으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수도권 대학들의 반발을 산 것으로 보인다.
 
총장협의희는 부족한 반도체 인력은 대학 정원 확대가 아닌 학과 구조조정과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중심으로 양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도권 대학은 학부 학생 정원을 늘리는 대신 대학 내 정원을 조정하거나 기존의 반도체 관련 학과 학생들이 추가로 교육과정을 이수하는 방식으로 반도체 관련 설계전공트랙, 연합전공 등 시스템 반도체 특화 전공을 자체적으로 신설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비수도권 대학총장협의회 연합은 비수도권 7개 권역(대전·세종, 충남, 부산·울산·경남, 제주, 광주·전남, 대구·경북, 전북, 충북, 강원) 127개 대학 총장들로 구성됐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