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2주년, 오세훈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 기억할 것"
입력 : 2022-06-25 13:39:01 수정 : 2022-06-25 13:39:01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오세훈 서울 시장이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호국영웅들의 희생과 헌신, 충정과 애국심에 보답하고자 노력하겠다 말했다.
 
오 시장은 25일 페이스북에 '6·25 72주년을 맞아 - 기억하고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오 시장은 "지금으로부터 72년 전, 수많은 참전용사들은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가장 빛나는 시기이 청춘을 바쳐 포화속으로 뛰어들었다"며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참전용사 한분 한분의 희생과 헌신이었음을 우리는 기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서울시는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에 대한 합당한 예우와 복지증진을 보훈의 첫 걸음으로 여길 것"이라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에 대한 명예 선양과 복지증진을 위해 참전명예수당 대승자를 대폭 확대했다.
 
특히, 만 65세 이상 참전유공자와 민주화·특수임무 유공자 등 기존 대상이 아니었던 상이군인과 고엽제 후유증자 1만3000여명도 수사대상에 포함해 총 4만4000여명의 유공자들께 수당을 주고 있다.
 
오 시장은 "우리 후손들이 더나은 미래를 살아갈 수 있도록 약자와 동행하며 다함께 잘사는 서울, 무궁무진한 기회가 넘쳐나는 글로벌 선진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4일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