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유럽 광폭행보…네덜란드 총리·ASML 경영진·AI까지
EUV 노광장비 공급 확대 등 논의
imec 방문해 AI 기술 개발 살펴
입력 : 2022-06-15 20:00:00 수정 : 2022-06-15 20:00:00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유럽 출장 막바지 일정으로 ASML의 경영진을 만나고, 유럽 최대 종합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삼성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현장을 살폈다.
 
ASML 본사 방문은 2020년 10월 방문 이후 20개월 만이다. 이번 미팅에는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도 배석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를 방문해 피터 베닝크 최고경영자, 마틴 반 덴 브링크 최고기술책임자 등 경영진을 만나 양사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부회장과 ASML 경영진은 △미래 반도체 기술 트렌드 △반도체 시장 전망 △차세대 반도체 생산을 위한 미세공정 구현에 필수적인 EUV 노광 장비의 원활한 수급 방안 △양사 중장기 사업 방향 등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에서 피터 베닝크 ASML CEO와 협력 방안을 논의하나 후 자리를 옮기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ASML 경영진과의 만남 다음 날인 15일(현지시간)에는 벨기에 루벤에 위치한 유럽 최대 규모의 종합반도체 연구소 imec를 방문했다.
 
이곳에서 이 부회장은 루크 반 덴 호브 CEO와 만나 반도체 분야 최신 기술과 연구개발 방향 등을 논의하고, 인공지능·생명과학·미래 에너지 등 imec에서 진행 중인 첨단분야 연구 과제를 소개 받고 연구개발 현장도 살펴봤다. 인공지능은 이재용 부회장이 5년간 450조원을 투자하는 미래 먹거리에도 포함되어 있다.
 
지난 7일 출장길에 오른 이 부회장은 반도체 장비, 전기차용 배터리, 5G 이동통신 등 전략적 파트너들을 만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뒤 오는 18일 귀국한다.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오세은

지치지 않고 설렘을 잊지 않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