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BTS 백악관서 만난다…"반 아시아 증오범죄 퇴치 논의"
입력 : 2022-05-26 22:51:53 수정 : 2022-05-26 22:51:53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26일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계·하와이원주민·태평양제도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BTS와 만나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 그룹 BTS가 아시안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를 퇴치하기 위한 그의 약속을 얘기했다. 2021년 5월에는 법 집행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조사·보고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외신은 이번 만남에 대해 BTS의 유엔 총회 연설과 유니세프 러브유어셀프 캠페인 등 그간 활동을 백악관이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했다. 뉴욕주에서 백인 우월주의에 기반한 총기 참사 등 미국에서 인종 범죄가 증가하는 현상을 해소시키기 위한 것으로도 풀이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뉴시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