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택시 업계와 손잡고 친환경 전기택시 '니로 플러스' 보급
니로 EV, 기아 첫 목적기반 모빌리티
영업용 택시 특성 고려…고전압 배터리 10년·30만km 보증
입력 : 2022-05-25 09:47:19 수정 : 2022-05-25 09:47:19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기아(000270)가 택시 업계와 손잡고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에 적극 나선다.
 
기아는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와 함께 '전기택시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아와 택시 업계는 '니로 플러스' 택시 모델을 통한 친환경 전기택시 대중화를 가속함으로써 대기환경 개선 및 탄소배출량 저감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4일 전국개인택시회관에서 진행된 '전기택시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박권수 회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기아)
 
니로 플러스는 1세대 니로 EV를 기반으로 개발된 기아의 첫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다.
 
탑승객에게 여유로운 공간을 선사하기 위해 1세대 니로 대비 전고와 전장을 각각 80mm(1세대 니로 루프랙 미적용 기준)와 10mm 늘리고, 루프 라인을 높여 1열과 2열 헤드룸을 각각 50mm, 64mm 추가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실내 1열과 2열 사이 B필러에 손잡이를 적용하고 2열 도어 암레스트 사이드에 후방 차량을 살필 수 있는 리플렉터를 적용해 탑승객이 편하고 안전하게 승하차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니로 플러스 택시 모델은 내비게이션, 앱 미터기, 디지털운행기록계(DTG), 음성인식 등 택시 운행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이 통합된 '올인원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이외에도 2열 안전띠 체결부에 LED 조명을 탑재하고, 운전자가 손쉽게 동승석 시트 위치와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워크인 디바이스 기능을 기본 적용함으로써 승객들의 이동 편의를 향상시켰다.
 
이와 더불어 고전압 배터리 보증에 대한 택시 업계의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도 운영한다.
 
기아는 일반 차량에 비해 주행거리가 긴 영업용 택시의 특성을 고려해 택시 모델에 한해 고전압 배터리를 업계 최장인 10년·30만km까지 보증한다.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도 시행한다.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는 10년·30만km의 보증기간이 끝났거나 사고 등에 의해 배터리를 유상으로 교체해야 할 경우 새 배터리 보다 낮은 가격에 신품급 재생 배터리로 교체해주는 서비스다.
 
또한 전기차 구매 장벽 중 하나인 충전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충전기 설치 및 충전 요금 할인도 지원한다.
 
법인택시 고객이 차고지에서 더욱 저렴하게 차량을 충전할 수 있도록 니로 플러스 택시 구매 대수와 상관없이 100kW급 급속 충전기를 무상 설치해주고, 환경부 표준 급속 충전 요금보다 저렴한 278원에 충전할 수 있도록 요금 할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6.2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기아(270)81,90079,600(-2.81%)
금호에이치티(214330)1,3102,295(75.19%)
동양피스톤(92780)4,9756,450(29.65%)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605768(26.94%)
한국항공우주(47810)54,60066,600(21.98%)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