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4년간 친환경차·신기술 등 국내 63조 투자
친환경 사업 고도화 16조2천억 투자
로보틱스, 항공 모빌리티 등 미래 신기술 8조9천억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 '서배너 효과' 기대
국내 일자리 창출·협력업체 해외진출 등 동반 성장
입력 : 2022-05-24 14:29:26 수정 : 2022-05-24 14:29:26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현대차(005380)·기아(000270)·현대모비스(012330) 등 3사가 전동화·친환경, 신기술·신사업,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2025년까지 4년 동안 국내에 63조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미래 성장의 핵심축인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 고도화에 주력한다. 이 분야에 현대차·기아·모비스는 총 16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3사는 순수 전기차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동화 및 친환경 전 분야에서 기술 우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양재 사옥(사진=현대차)
 
"한국을 '그룹 미래 사업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
 
국내 순수 전기차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서는 목적 기반 차량(PBV)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혼류 생산 시스템 점진적 구축,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 등을 추진한다.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고성능 전동화 제품을 개발하고 연구시설 구축 등에 집중 투자한다.
 
이를 통해 전동화 및 친환경 제품 라인업 다양화, 제품 성능의 핵심인 배터리와 모터 등 PE(Power Electric) 시스템 고도화, 1회 충전 주행거리(AER) 증대 기술 개발 등 통합적인 제품 경쟁력 향상을 추진한다.
 
순수 전기차 대중화시대를 대비해 전용 차세대 플랫폼 확보에도 속도를 낸다. 2025년에는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 체계 하에서 개발된 승용 전기차 전용 플랫폼 'eM' 과 PBV 전용 플랫폼 'eS'를 선보인다.
 
전기차 보급의 핵심 기반인 충전 솔루션, 고객 서비스 등 인프라 부문에서는 2025년까지 외부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에 초고속 충전기 5000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배터리, 충전, 수명이 다한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 장치로 활용하는 UBESS 등의 영역에서도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한다.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는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최대 15만대 규모의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이 들어선다.
 
수소 사업 부문에서는 승용, 버스, 트럭 등 차세대 제품과 함께 연료전지 시스템의 효율개선 및 원가절감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전용 부품 연구시설 인프라를 확충한다.
 
현대차·기아·모비스는 이와 함께 로보틱스,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및 신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8조9000억원을 투자한다.
 
로보틱스 분야에서는 차세대 웨어러블 로봇, 서비스 로봇, 모바일 로봇 기술 및 모델 등을 개발한다. 또한 로보틱스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을 국내에서 사업화하기 위한 본격 실증 사업에 나선다.
 
미래 항공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와 지역 항공 모빌리티(RAM) 기체 개발 및 핵심 기술 내재화, 인프라 조성, 비즈니스 모델 구체화에 속도를 낸다.
 
커넥티비티 분야에서는 차량 제어기술 무선 업데이트(OTA), 제어기 통합, 서버 음성 인식, 위치 기반 개인화 서비스 강화 등 미래 스마트카 개발을 위한 소프트웨어 기술 고도화에 집중한다.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차량 제어기, 라이다와 카메라 등 센서를 비롯해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시 비상상황을 대비한 이중 안전기술 '리던던시(Redundancy)' 시스템 등 레벨4 자율주행 요소기술 개발에 속도를 높인다.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는 PBV, 로보트럭 및 셔틀 등 디바이스 콘셉트 모델 및 실물 개발을 추진하고, 인공지능(AI) 분야에서는 다양한 미래 신사업을 뒷받침할 소프트웨어 기술을 내재화한다.
 
또한 선행연구, 차량성능 등 내연기관 차량의 상품성과 고객 서비스 향상 등에도 38조원이 투입된다. 2025년 현대차·기아 전체 판매량의 80%가량을 차지하는 내연기관 차량 고객들의 상품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기아는 내연기관 제품 라인업도 최적화한다. 모비스는 내연기관 차량에 적용되는 부품 품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집중한다.
 
3사는 동시에 장비 및 설비 증설과 생산라인 효율화 등 안정적 생산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생산과 판매의 경쟁력 우위를 유지한다. 기반시설 및 보완투자 등 시설투자도 병행한다.
 
현대차 전용 아이오닉5 생산 라인(사진=현대차)
 
미 전기차 전용공장, '앨라배마 효과' 넘어 '서배너 효과' 창출 기대
 
해외 투자도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서배너에 건립될 전기차 전용 공장이 '앨라배마 효과'를 넘어 '서배너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앨라배마 공장 가동 이전 현대차그룹의 완성차 전세계 점유율은 5.1%(2004년 기준)이었다. 공장 가동 이후 글로벌 경영이 본격화되면서 점유율은 7.9%수준(2021년 기준)으로 올라섰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을 필두로 전기차 톱티어브랜드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2030년 전세계 전기차 점유율 12%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앨라배마 효과는 이미 검증됐다. 현대차그룹은 첫 미국 완성차 공장인 앨라배마 공장 가동을 기점으로 미국 내 연간 70만대에서 2021년에는 150만대를 판매한 주목받는 메이커로 도약했다.
 
동시에 미국에서 브랜드 가치 제고를 이끌어 국내에서 수출하는 고부가가치 차량의 판매도 신장됐다. 대미 완성차 수출액은 52.4% 높아졌다. 특히 중소 부품사들도 해외시장 개척의 길을 열었다. 국내 부품 대미 수출액은 488.3% 증가했다.
 
이는 미국시장 뿐만이 아니다. 2004년 현대차·기아는 국내 공장에서 269만대를 생산했지만, 2021년 국내에서 302만대를 생산했다. 코로나 팬데믹에도 12.1% 늘었다.
 
완성차 수출액도 같은 기간 203억6000만달러에서 363억8000만달러로 79% 증가했다.
 
해외공장이 국내 일자리를 감소시킬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양사의 직원수는 2004년 8만5470명에서 2021년 10만7483명으로 26% 확대됐다.
 
해외공장 생산 차량을 포함, 전 세계에 판매되는 제품의 연구개발 투자가 국내에 집중되고 미래 기술 개발을 강화하면서 연구개발 인력도 큰 폭으로 늘었다. 2007년 5931명이었던 국내 현대차 연구직은 2020년 1만1739명으로 97.9% 증가했다.
 
현대차그룹 해외공장들은 국내 부품의 수출 증가에도 기여했다. 2004년 국내 부품의 수출액은 60억1700만달러에 그쳤으나 2021년 4배가량 확대된 227억7600만달러의 부품이 해외로 수출됐다.
 
또한 748개사에 달하는 1·2차 협력업체들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해외에 동반 진출했다. 협력업체 평균 매출액은 2004년 979억원에서 2020년 3196억원으로 3.3배, 자산규모는 702억원에서 2612억원으로 3.7배 늘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기아(270)78,40078,300(-0.13%)
현대차(5380)177,500177,500(0%)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