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5년간 37조6천억 투자…국내 투입만 20조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집중…신규 일자리 2만명 이상 창출
입력 : 2022-05-24 15:27:33 수정 : 2022-05-24 15:27:3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한화(000880)그룹이 앞으로 5년 동안 미래 산업 분야인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등 국내 산업에 20조원을 투자하는 등 총 37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 5년간 2만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도 만든다.
 
한화는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총 37조6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경제·금융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사업들의 경쟁 우위는 더욱 강화하고, 미래 기술 선점과 시장 주도를 위한 미래 기술 내재화 등에 대한 투자가 더욱 필요한 시기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투자를 통해 제품뿐 아니라 핵심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민간 주도의 경제 성장을 지원하고자 한다.
이 중에서 국내 투자는 22조원으로 지난 5년간 국내외에 투입한 22조6000억원에 육박한다.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등의 3개 사업 분야에 집중된다. 
 
한화는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총 37조6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한화)
 
한화그룹은 태양광, 풍력 등의 에너지 분야에 약 4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태양광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최신 생산시설을 구축해 한국을 고효율의 태양광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핵심 기지’로 성장시킨다.
 
태양광과 풍력을 결합한 에너지 개발 사업영역 확대도 도모한다. ‘에너지 안보’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국제 환경에서 친환경 에너지 공급 기지로서의 위상을 더욱 굳건히 하겠다는 각오다.
 
9000억원은 수소혼소 기술 상용화, 수전해 양산 설비 투자 등 탄소중립 사업 분야에 투입한다.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 한국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친환경 신소재 제품 개발 등에 2조1000억원을 투자해 탄소중립에 발걸음을 맞추는 활동도 꾸준히 진행한다. 친환경 고부가제품 연구 개발, 크레졸 등 친환경 헬스케어 제품 사업 등을 통한 환경 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려는 취지다. 
 
방산·우주항공 분야에는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K-9 자주포 해외 시장 개척, 레드백 장갑차 신규 글로벌 시장 진출 등 K-방산 글로벌화를 더욱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한국형 위성체 및 위성발사체,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미래 기술을 선점하고 관련 시장을 개척하는데 앞장선다. 국내 우주사업 생태계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우주산업 혁신을 선도하는 허브 역할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석유화학 부문 본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설 투자 등에 4조원, 건설 분야 복합개발 사업 확대 및 프리미엄 레저 사업 강화 등에도 2조원을 투자한다.
 
아울러 국내 투자와 병행해 고용 확대에도 앞장선다. 앞으로 5년간 총 2만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사회적 고용 확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기계·항공·방산, 화학·에너지, 건설·서비스, 금융 등 전 사업부문에 걸쳐 연평균 4000여명 안팎의 신규 채용을 진행한다.
 
한화그룹은 투자와 고용을 통한 기업 본연의 경쟁력 확보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ESG 경영’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기업 육성,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과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활동 등을 지속 병행해 글로벌 수준의 ESG 경영을 정착시켜 나갈 방침이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6.2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한화(880)26,00025,950(-0.19%)
한국콜마(161890)36,20058,500(61.6%)
효성첨단소재(298050)406,500586,000(44.16%)
HD현대(267250)61,70084,300(36.63%)
LG생활건강우(51905)328,500448,500(36.53%)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