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GDP 40%' 경제블록 'IPEF 출범'…6월 장관회의 '본격 가동'
6월부터 13개국 장관회의…세부 의제별 협의
미국 주도…일본·호주·뉴질랜드 등 13개국 참여
내달부터 세부 의제별 협의에 본격 돌입
입력 : 2022-05-23 18:15:00 수정 : 2022-05-23 18:17:36
[뉴스토마토 김현주 기자] ‘교역 40%’를 차지하는 13개 국가의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가 공식 출범하면서 내달 세부 의제의 본격적인 협의에 나선다.
 
우리 정부는 IPEF 출범 초기부터 공급망·디지털·청정에너지·탈탄소 등 인도태평양 지역의 통상규범 논의에 대한 ‘룰메이커(rule maker)’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핵심품목에 대한 공급망 협력, 조기경보 시스템 등을 통한 정부 간, 기업 간 역내 공급망 협력과 인공지능(AI), 양자컴퓨터 등 디지털 신기술에 대한 기술표준 논의도 활발해질 예정이다.
 
또 인도 등 주요 신흥국의 동참에 따라 인프라 투자, 역량강화 등 공동 프로젝트를 향한 인태지역의 기업 진출에 대한 긍정적 전망도 나온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3일 IPEF 출범 정상회의 직후 열린 '제1차 IPEF 장관회의'에 참석해 IPEF 출범 이후 진행될 협의 절차 등을 논의했다.
 
이날 장관회의에서는 안덕근 본부장을 포함해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인도 등 IPEF 출범 13개국의 산업장관(급)이 참여했다.
 
IPEF 개요 표. (제작=뉴스토마토)
 
IPEF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요성이 커진 공급망·디지털·청정에너지 등 신통상의제를 핵심 의제로 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경제통상플랫폼이다.
 
IPEF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주요 13개국이 참여한다. IPEF는 국내총생산(GDP)와 인구 기준으로 역태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를 넘어서는 경제블록이다. 이는 세계 교역의 40% 규모를 차지한다. 
 
통계청 집계를 보면, 2020년 기준 RCEP과 CPTPP 참가국은 각 15개국, 11개국으로 인구 22억7000만명, 5억1000만명이다. RCEP는 GDP 기준 26조1000억 달러로 우리와의 교역 규모가 4839억 달러다. CPTPP는 GDP 기준 10조8000억 달러로 우리와 교역 규모가 2364억 달러다. 
 
반면, IPEF 출범에 참여한 국가 기준(인구 25억명)으로 GDP 기준 34조6000억 달러다. 우리와의 교역규모는 3890억 달러로 39.7%를 차지한다.
 
우리 정부는 IPEF 출범 초기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공급망·디지털·청정에너지·탈탄소 등 인도태평양 지역 통상규범 논의에 룰메이커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또 IPEF 참여가 우리 기업에게 공급망 안정화와 다변화, 경쟁력 강화, 해외 진출 기회 확대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핵심품목에 대한 공급망 협력, 조기경보 시스템 등을 통한 공급망 위기 대응 등 정부 간, 기업간 역내 공급망 협력도 증진될 전망이다. AI, 양자컴퓨터 등 디지털 신기술, 산업의 탈탄소 전환, 청정 에너지 분야의 민관 협력 확대와 기술 표준 논의도 주목할 부분이다. 
 
특히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주요 신흥국의 IPEF 동참에 따라 인프라 투자, 역량강화 등 공동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의 진출 기회도 확대될 전망이다.
 
안덕근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전 세계가 팬데믹으로 촉발된 공급망 교란, 기후위기, 급속한 디지털 전환 등 전례없는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니러한 상황에서 IPEF 출범은 매우 시의 적절하고 새로운 도전에 맞서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경제협력체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장관회의에서 각국 장관은 IPEF가 개방적이면서도 포용적인 역내 경제협력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에 나선다. 참여국들은 오는 6월 차기 장관회의를 열고 세부의제별 협의 등을 기조를 이어갈 예정이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3일 IPEF 출범 정상회의 직후 열린 제1차 IPEF 장관회의에 참석해 IPEF 출범 이후 진행될 협의 절차 등 앞으로 논의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은 안덕근 본부장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김현주 기자 k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