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예결소위 구성…'손실보상' 추경안 본격 심사
23일 첫 회의…세부 증감액 조정 작업 나서
입력 : 2022-05-21 16:36:36 수정 : 2022-05-21 16:36:36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여야는 다음주부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를 가동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본격 돌입한다.
 
국회 예결특위는 21일 추경안 세부 심의를 위해 여야 의원 7명으로 조정소위를 구성했다. 소위 위원장은 국민의힘 소속 이종배 예결위원장이 맡았다. 위원에는 류성걸·최형두 국민의힘 의원, 강득구·신정훈·허영 민주당 의원 등이 참여한다.
 
소위는 지난 19과 20일 진행된 종합정책질의를 바탕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액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오는 23일부터 회의를 열어 세부 증감액 조정 작업에 나선다. 소위 심사를 마친 추경안은 예결위 전체회의에 상정된다. 또 삭감된 국방, 사회간접자본(SOC) 관련 예산도 쟁점이 될 전망이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19일 추경안에 반영된 53조원의 초과세수에 대해 당정이 지방선거를 의식해 세수 규모를 확대한 것은 아닌지 지적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문재인정부에서부터 추계 오류가 발생했다고 반박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