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한덕수, 한동훈 임명 위한 '버리는 카드'로 드러나"
입력 : 2022-05-18 14:45:17 수정 : 2022-05-18 14:45:17
박홍근(오른쪽)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서구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소통령'으로 불리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위한 버리는 카드라더니 사실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의회에 대한 존중을 운운한 지 하루 만에 한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의 임명 강행의 여파로 한 후보자에 대한 인준 전망이 어두워졌다는 뜻을 피력하며 책임을 윤 대통령에게 돌린 것으로 해석된다.
 
박 원내대표는 "시정연설에서 민주당 모두가 표한 협치에 대한 존중은 불통의 비수로 돌아왔다"며 "이쯤이면 총리 인준은 당초 안중에 없었던 것 같다"고 규정했다.
 
또 "대통령 스스로가 국민 통합을 폐기하고 반쪽 대통령을 선언한 셈"이라며 "한 장관의 임명 강행은 여야 협치를 전면 부정하고 독선과 정쟁의 길을 선택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모든 책임은 오롯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감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원총회에서 총리 인준 동의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하겠지만, 주권자인 국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윤 대통령이 내팽개친 공정과 상식을 되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검찰 인사가 임박한 것을 두고도 "한동훈 장관이 이르면 오늘 전광석화처럼 검찰 핵심 인사를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며 "대통령실에 이어 조기에 검찰을 장악해 정치적 표적 수사를 신속히 진행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한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최대한 예우하고 추가경정예산안도 신속 처리하겠다고 했는데도 오히려 역펀치만 날리고 계신 것 아니냐"며 "우리 당 의원들의 분위기가 어제 이후로 상당히 격앙됐고 규탄하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은 사실이다. 지금으로서는 부적격 의견이 현저히 높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 복심이라는 한 장관을 만들기 위해 한 후보자를 들러리로 세운 것 아니냐는 강력한 의심을 어제 부로 확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한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카드에 대해서는 "바로 내거나 할 건 아니다"라면서도 "향후 일을 풀어나가는 데 여러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점에서는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카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