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카드사, 여전채 늘리며 금리 추가 인상 대비
금리 오를수록 조달비용 부담 커져
"선제적 자금 조달 차원"
입력 : 2022-05-19 06:00:00 수정 : 2022-05-19 07:51:53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여신전문금융회사채 금리가 급등하면서 조달 여건이 좋지 않지만, 카드사 등 여전사들은 채권 발행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금리가 더 오를 수록 비용 부담이 커지는 데다 여전채 수요도 줄어드는 만큼 선제적 자금 확보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기타금융채(여전채) 순발행액은 2조4236억원으로 전달 2조1497억원 대비 12.7%(2739억원) 늘었다. 이달 들어서도 여전채 순발행액은 전달 발행량의 60%에 근접한 상태다. 올 들어 전체 순발행액도 9조1256억원으로 전년 동기 8조4584억원 보다 7.8% 증가했다.
 
카드사들은 수신 기능이 없어 전체 자금 조달의 약 70%를 여전채에 의존하고 있다. 채권금리가 곧 조달비용인 만큼 이에 민감한데, 여전채 지표금리인 AA+ 3년물 보면 1월 평균 2.60%에서 2월 2.87%, 3월 3.03% 상승했다. 4월과 5월에는 평균이 각각 3.60%, 3.76%를 기록하면서 부담을 키우고 있다. 작년 1.5%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2.4배 치솟았음에도 조달 규모는 늘었다.
 
금리 상승이 이미 예고된 상황에서 채권 발행을 뒤로 미루는 것보다는 선제적으로 조달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하고 있어서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신용판매(신용카드 취급액)가 늘고 있어 카드론 축소에도 조달을 지속해야 한다"며 "금리가 더 오를수록 부실 위험 등이 채권 금리에 더 가산되기에 서두르는 면도 있다"고 귀띔했다.
 
수요 감소도 감지되고 있다. 여전채가 고금리인 탓에 증권사들은 시장의 큰 손 역할을 해왔다. 여전채를 통해 주가연계증권(ELS), 파생결합증권(DLS) 등과 같은 '중위험-중수익' 파생상품을 만들기 위해서다. 다만 금리가 상승하면 증권사는 파생상품 관련 평가손실이 발생하는 부담이 늘기에 최근 선호도가 떨어지고 있다. 
 
또 금융당국이 증권사들의 이러한 여전채 선호에 따른 건전성을 악화를 우려해 2023년까지 편입 한도를 8%까지 줄이도록 하는 규제 변화도 앞뒀다. 자금조달 환경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판단되면서 카드사들이 발행을 서두르는 셈이다. 실제 KB국민카드는 지난달 변동금리부채권(FRN) 200억원을 발행하는 등 자금 조달 창구를 다변화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자금조달 환경 악화가 카드사들의 건전성 악화를 간접적으로 나타내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지난해 말 카드사의 연체율은 1.09%로 전년 대비 0.2%p 하락했다. 하지만 카드사 포함 제2금융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금융지원 관련 만기연장분은 8000억원, 이자상환 유예는 660억원이다. 대출원금 규모까지 고려하면 상당해 상환 유예 종료시 잠재 부실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국고채와 비교해 크게 벌어진 여전채 금리가 이런 건전성을 선반영하고 있다는 평가지만, 그럼에도 일부 왜곡이 있다는 시각이 많다"며 "코로나대출에 더해 카드론 등 다중 채무자들의 상환 능력도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카드사들이 기준금리 인상을 대비해 선제적 자금조달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한 시민이 서울 시내 한 카드 가맹점에서 제품을 구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