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업계 3개 단체 "대북 의약품 지원 적극 협조"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고려해 공동 지원
입력 : 2022-05-18 08:32:14 수정 : 2022-05-18 08:32:14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경.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대한약사회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약업계 3개 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 중인 북한에 정부와 함께 의약품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3개 단체는 최근 북한의 감염병 확산으로 하루 30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데 반해 의약품 부족 등 보건의료체계가 열악한 북한의 실정을 고려해 인도적 차원에서 이와 같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북한에 대한 정부의 의약품 등 지원 계획이 구체화하는 대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원사 등으로부터 필수 의약품과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최대한 신속하게 확보,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대한약사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약업계 3단체가 주축이 된 약업계 긴급 구호 네트워크는 국내외 긴급 재난 발생시 인도적 차원의 구호용 의약품 등을 지원할 목적으로 지난 2019년 7월 결성된 바 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