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밀 수출 금지령…정부 "국내 단기 수급 영향 '제한적'"
장기화 땐 수급·가격에 영향…"상황주시하며 대책 강구"
입력 : 2022-05-15 15:30:02 수정 : 2022-05-15 15:30:0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인도가 식량 안보 확보를 내세워 밀 수출 금지에 나선 가운데 우리 정부가 국내 단기 수급 영향이 제한적일 거라고 밝혔다. 다만 장기화할 경우 밀 가격 변동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1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인도는 세계 3위 밀 생산국으로 생산량을 주로 자국 내 소비하고 있다. 때문에 수출량은 전 세계 수출량의 4% 규모다.
 
우리나라는 2020년 기준 제분용과 사료용으로 밀 334만톤(t)을 수입했다. 이 중 제분용은 미국, 호주, 캐나다에서 전량 수입했고 사료용은 대부분 우크라이나와 미국, 러시아 등에서 들여왔다.
 
국내 업계는 제분용 밀은 8월 초, 사료용 밀은 10월 초까지 사용 가능한 재고 물량을 보유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국제곡물 시장 불안에 대응해 지난 3월 사료·식품업체의 원료 구매자금 금리를 2.5∼3.0%에서 2.0∼2.5%로 0.5% 포인트 낮췄고 지난달에는 사료곡물 대체 원료 할당 물량을 늘렸습니다.
 
또 국내 소비자, 자영업자, 축산농가 등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 추가경정예산안에 밀가루 가격안정 사업 예산 546억 원 등을 편성했고 식품외식 종합자금 지원 규모도 확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내 밀 재고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인도의 밀 수출 중단으로 국내 단기적인 수급 영향은 제한적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밀 수출에서 인도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로 인도의 밀 수출 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국제 밀 수급·가격에 미칠 영향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어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인도의 밀 수출 중단 조치가 장기화할 경우 밀 가격 변동이 우려된다며 상황을 주시하며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작년 4월11일 우타르 프라데시주 가네쉬퍼 마을에서 한 여성이 손에 수확한 말을 들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