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가상자산 사업 진출 노리는 카카오뱅크…코인업계 기대감
국내 거래소 실명계좌 제휴 형태로 진입 가능성 제기
윤호영 대표 "가상자산 서비스, 긍정적 검토"
시장 규제 완화되며 연내 원화입출금 서비스 확대 가능성도
2022-05-08 12:13:14 2022-05-08 12:13:14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가상자산 사업 진출을 놓고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카카오뱅크가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과 관련, 추후 카뱅이 실명계좌를 암호화폐 거래소에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금융당국의 가상자산 사업에 대한 규제 수위가 조금씩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카뱅과 실명계좌 발급 논의를 할 다음 회사가 누가 될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 성남시 카카오뱅크 판교오피스 모습. (사진=뉴시스)
 
올초부터 카카오뱅크는 가상자산업계에 대한 관심을 적극 보여왔다. 미래 먹거리이자 글로벌 신사업으로 떠오른 가상자산 사업에 대해 연구하는 것을 비롯해 일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들과 별도의 업무 미팅을 진행하는 등 관련 사업 포트폴리오를 짜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 코인원과는 스터디 차원에서 가상자산 사업 관련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달 초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도 이같은 관심이 그대로 표출됐다. 지난 3일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고객들이 가상자산을 다른 어떤 금융상품의 하나로 투자, 관리하고, 주요 자산으로 여겨지는 만큼 해당 가상자산을 서비스나 비즈니스로 제공할 수 있을지 긍정적으로 살펴보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가상자산사업 진입 시도는 경쟁업체인 케이뱅크의 사례를 떠올리게 한다. 비슷한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후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2020년 6월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와 제휴를 맺으면서 큰 폭의 외형성장과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020년 당시 가상자산 사업이 규제와 맞물려 있어 사업 확장에 대한 확신을 갖기 힘든 시점이었는데, 케이뱅크는 시기상 적절한 제휴로 재무구조 개선과 수익성 실현에 성공했다. 카카오뱅크로서는 아쉬운 기회를 놓친 셈이다. 두나무가 카카오가 대주주로 있는 관계사라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가상자산업계에선 최근 만난 코인원과 카카오뱅크가 만약 실명계좌 계약에 성공할 경우 시장 점유율 제고 면에서 이득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코인원은 NH농협은행의 실명계좌를 발급받아 원화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해왔는데, 그간 농협의 행보를 보면 화이트리스트(외부 전자지갑으로 출금시 사전 등록하는 정책) 적용을 요구하는 등 보수적인 측면이 많았다. 이와 비교해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의 경우 계좌 개설이 비교적 쉽고 제재가 덜할 것이란 관측이다. 이외에도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않은 다른 거래소와의 제휴 가능성도 나온다.
 
이와 함께 윤석열 차기 정부에서 가상자산 시장 육성을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연내 원화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할 거래소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어 카카오뱅크에 대한 주목도는 더욱 높은 상황이다. 금융위원회에서도 가상자산에 대한 접근이 지난해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뀌는 분위기다. 앞서 이달초 금융위는 원화 입출금 지원 거래소가 2~3곳 늘어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가상자산 거래소 활성화방안'을 대통령 인수위원회에 전달한 바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업비트를 제외한 3대 거래소의 경우 (카카오뱅크와 제휴시) 거래량이 있고, 이용자수도 어느 정도 확보하고 있어서 잠재적 성장 시너지가 있다고 보는 것 같다"면서 "케이뱅크와 업비트가 계약하면서 큰 시너지를 발휘했던 만큼 향후 시장 진출 명분이 주어지면 카카오뱅크와 해당 거래소 간 적극적인 제휴가 이뤄질 것 같다"고 내다봤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카카오뱅크가 케이뱅크의 고성장세를 눈여겨보며 가상자산 사업 진출을 좀더 빨리 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는 얘기가 많이 들렸다"면서 "가상자산사업은 증권사들도 적극 뛰어드는 상황인 만큼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들과 미팅을 진행하며 구체적 사업 로드맵을 구상 중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