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결함 벤츠·재규어랜드로버·기아 등 4만7173대 리콜
벤츠 E250,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기아 K9 화재발생 가능성
입력 : 2022-04-27 15:05:02 수정 : 2022-04-27 15:05:0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E250 등 일부 차종이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아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디스커버리 스포츠 2.0D 모델에서는 시동 꺼짐 가능성이, 기아 K9은 화재발생 가능성이 각각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기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피라인모터스 등 5개사 42개 차종 4만717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E250 등 25개 차종 3만991대는 조향핸들 핸즈 오프 감지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사용 시 운전자가 조향핸들을 잡지 않아도 경고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또 C 500 4매틱 등 5개 차종 13대는 오버헤드 제어 패널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저 전압 상황에서 비상통신시스템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나타났다.
 
이외 E 450 4매틱 등 6개 차종 7대는 전조등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하향등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파악됐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디스커버리 스포츠 2.0D 등 2개 차종 1만2128대는 엔진오일 오염도 증가에 따라 엔진오일펌프 내 부품 간 마찰 및 파손이 발생해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기아 K9 3942대는 전자제어 유압장치 내부 합선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의 벤틀리 뉴 프라잉스퍼 5대는 조수석 좌석안전띠 내 일부 부품의 불량으로 어린이 보호용 카시트를 조수석에 장착할 경우 제대로 고정이 되지 않아 탑승한 어린이가 다칠 수 있다.
 
피라인모터스의 전기버스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자기인증적합조사를 한 결과 하이퍼스11L 전기버스 2개 차종 87대는 고전압전기장치 경고표시 누락 하이퍼스11L 전기버스 82대는 비상탈출장치 미 설치 등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발견된 메르세데스벤츠, 피라인모터스의 경우 추후 시정률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은 각 제작사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시정 조치 전에 결함 사항을 자비로 수리한 소유자의 경우 제작사에 수리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중저가로 수입되는 전기버스, 전기이륜차 등이 국내 자동차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음에도 국내에 유통되는 등 자동차 안전 확보에 미흡한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안전에 대한 검증을 면밀히 하고 신속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기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피라인모터스 등 5개사 42개 차종 4만717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벤츠 E 250. (사진=국토교통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