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일본 파트너 M3, 의료 AI 전문 자회사 설립
2020년 '뷰노메드 흉부CT AI' 판권 계약…현지 사업 강화
입력 : 2022-04-05 09:22:26 수정 : 2022-04-05 09:22:26
'뷰노메드 흉부CT AI' 솔루션 이미지. (사진=뷰노)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뷰노(338220)는 일본 파트너사 M3가 의료 인공지능(AI) 전문기업 M3 AI를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뷰노는 일본 최고 수준의 의료 AI 영업력을 갖춘 파트너사와 현지 의료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앞서 뷰노는 지난 2020년 M3와 AI 기반 흉부 컴퓨터 단층촬영(CT) 영상 판독 보조 솔루션 '뷰노메드 흉부CT AI'의 일본 판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M3 AI는 M3가 의료 AI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설립한 영업 및 마케팅 전문 기업이다. M3는 일본 최대 클라우드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업체인 PSP와 합작해 법인을 설립했다.
 
M3는 소니(SONY)가 지분 33.9%를 보유하고 있는 일본 최대 의료 정보 플랫폼 기업으로 임상연구 기획, 원격진료 사업 등 광범위한 의료 분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의료 AI 전문 부서를 설립했으며, 2020년에는 일본 클라우드 PACS 점유율 1위 기업이자 현재 PSP와 합병된 노보리(NOBORI)와 협력해 의료 AI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뷰노는 현지 최고 수준의 영업망을 보유한 M3 AI의 핵심 파트너로서 협업을 통해 뷰노메드 흉부CT AI의 현지 의료기관 도입을 확대하고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뷰노는 특히 일본 후생노동성의 결정에 따라 CT 및 자가공명영상(MRI) 기반 AI 의료기기에 대한 건강보험 수가가 적용돼 현지 의료기관의 뷰노 제품 도입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M3 AI 설립과 일본 내 AI 의료기기의 건강보험 수가 진입을 계기로 뷰노메드 솔루션의 일본 의료 시장 진출이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뷰노는 M3 AI의 주요 파트너로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일본 내 매출 확대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