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정권교체·사명변경으로 재도약
사명 '두산에너빌리티' 바꾸며 신사업 박차
윤석열 당선인 원전 생태계 활성화 공약
저탄소 원전 SMR 경쟁력으로 세계 시장 공략
입력 : 2022-03-11 14:02:23 수정 : 2022-03-11 14:02:23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두산중공업(034020)이 정권교체에 따른 원자력발전 재개와 신사업을 반영한 사명변경으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새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뒤집고 원전 활성화를 통한 탄소중립 정책을 펼 예정이어서 관련 산업이 활력을 되찾을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선대본부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원전 활성화 수혜 예상
 
11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이달 29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두산에너빌리티(Doosan Enerbility)로 바꾸는 안건을 확정할 예정이다. 에너지와 지속 가능성을 뜻하는 영어 단어를 합쳤다. 지난 2001년 한국중공업에서 두산중공업으로 이름 바꾼 지 21년만이다.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과 수소, 해상풍력, SMR(소형모듈원전)을 성장사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다. 폐자원 에너지화와 3D 프린팅 등 신사업 발굴도 나서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올해를 재도약의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재도약의 계기는 또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후보 시절 공약이다. 윤 당선인은 탄소중립 추진 방법으로 탈원전 정책 폐기 공약을 내놨다. 문재인 정부 때 멈춘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시 재개와 원전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약속했다.
 
범정부 원전수출지원단 운영과 2030년까지 후속원전 수출 10기 달성 공약, 저탄소 대안으로 떠오른 소형모듈원전(SMR) 세계시장 선점 등도 내걸었다. 이 때문에 원전 주기기 등을 만드는 두산중공업의 수혜가 예상된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현 정부의 탈원전 기조로 타격을 입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6년 연간실적 발표 당시 세계적 신규 원전 건설 추세와 국내 신한울 3·4호기 건설 계획을 토대로 2017년 수주액을 10조6000억원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로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기약없이 미뤄지며 수주액은 5조510억원으로 반토막났다.
 
이후 두산중공업의 중공업 부문 영업이익은 2018년 2054억원(수주 4조6441억원)을 기록하다 2020년 5446억원(수주 5조5084억원) 적자를 냈다.
 
두산중공업은 해외에서 인정받는 원전 기술과 활발한 신사업으로 실적을 개선해왔다.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7800억원 규모 해수담수화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사용후 핵연료 저장용기인 캐스크를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에 수출했다. 중국에서는 텐완 원전 7·8호기의 지진 자동정비 설비 공급 계약도 맺었다.
 
윤 당선인이 공약한 차세대 원전 SMR 산업 지원도 두산중공업과 밀접하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협력해 미국 아이다호 국립연구소 부지에 첫 SMR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공사에 들어갈 경우 두산중공업의 주요 기자재가 일부 활용된다. 두산중공업은 2035년까지 연평균 시장규모 7조원이 예상되는 SMR 주기기 시장에서 중장기적으로 25% 시장점유율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두산중공업이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협력해 진행하는 소형모듈원전(SMR) 플랜트 가상 조감도. (사진=두산중공업)
 
신사업 강화·SMR 장려 겹경사
 
신사업 영역도 넓히고 있다. 지난해 경남 창원 본사에 3D프린팅 전용 제조공장도 세워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과 전투기 KF-21 시제기 부품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친환경 수소 발전 기술 개발을 위해 한국전력기술과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소 사업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국책과제인 8MW급 해상풍력발전기는 6월 국제 인증을 얻어 상용화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국내외 수주 증가와 원가 개선 등으로 지난해 두산중공업 중공업 부문 영업이익은 2622억원 흑자로 전환했고 수주액 7조3229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두산중공업의 수주 목표액은 8조8891억원이다. 사우디 주·단조 공장 건설(1조원), 이집트 원전과 괌 복합화력(각 6000억원) 등 4조5000억원 수주는 이미 확보해뒀다. SMR 관련 수주 규모는 2000억원으로 내다본다.
 
업계에서는 정부 정책으로 원전 사업에 타격을 입었던 두산중공업이 신사업 본격화와 SMR 장려 등으로 겹경사를 입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원전업계 관계자는 "업계 특성상 정부 정책 변화에 영향을 많이 받게 된다"며 "새 정부의 뱡향성에 공통분모가 있어서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두산에너빌리티(34020)21,15022,350(5.67%)
디와이파워(210540)12,70016,450(29.53%)
STX엔진(77970)15,30018,150(18.63%)
현대건설기계(267270)41,40047,350(14.37%)
에이프로젠(7460)1,5101,655(9.6%)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