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한국 성장률 3.0% 하향 전망…"오미크론발 불확실성"
한국 성장률 전망, 기존 3.3%서 0.3%포인트↓
한국만의 문제가 아닌 글로벌 리스크 요인
코로나 재확산·인플레 압력·각국 긴축 통화 등 리스크
세계경제, 기존 전망보다 낮은 4.4% 성장에 그쳐
입력 : 2022-01-25 23:00:00 수정 : 2022-01-25 23:00:00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을 4.4%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 재확산, 인플레이션 압력, 각국의 긴축 통화정책 등 글로벌 리스크 요인의 불확실성이 반영된 전망치다. 특히 글로벌 불확실성으로 인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도 기존 3.3%에서 3.0%로 낮춰 잡았다.
 
25일 IMF에 따르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4.4%다. 지난해 10월 전망치보다 0.5% 낮춘 수준이다. 오미크론 확산과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이션, 중국 부동산 시장 리스크 및 소비감소가 세계 경제 성장을 둔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더욱이 선진국은 기존 전망보다 0.5%포인트 낮은 3.9%로 예상했다. 신흥국에 대해서는 0.3%포인트 낮은 4.8% 성장을 예측했다.
 
선진국 성장률 전망의 하향 요인으로는 코로나 재확산, 공급망 훼손 및 에너지 가격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 미국 재정정책의 조정, 통화정책 조기 정상화를 지목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은 1.2% 하향된 4.0% 성장을 예측했다. 이어 독일은 0.7%포인트 낮춘 3.9%를 전망했다. 프랑스는 0.4%포인트 낮춘 3.5%를, 영국은 0.3%포인트 낮춘 4.7%를 전망했다. 일본의 경우는 0.1%포인트 오른 3.3% 성장을 예상했다.
 
신흥국의 하향조정에는 중국의 부동산 위축, 브라질 긴축 통화정책, 멕시코 수출 감소, 러시아 농산물 수확 감소 등을 꼽았다.
 
특히 중국의 성장률은 4.8%로 0.8%포인트 낮춰다. 브라질은 1.2%포인트 내린 0.3%를 전망했다. 멕시코 성장률은 0.1%포인트 내린 3.3%를, 러시아는 0.1%포인트 내린 2.8%로 전망했다.
 
이에 반해 인도의 성장률은 9.0%로 기존대비 0.5%포인트 올려잡았다. 이는 코로나 유행이 1분기를 정점으로 완화된 점과 공급망 차질 해소, 점차적으로 감소하는 인플레이션 등을 전제로 했다.
 
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와 내년 각 3차례 75~100bp(1bp=0.01%포인트)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점도 전제했다.
 
IMF는 백신 격차가 지속되는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이동제한이 될 경우 성장률은 더욱 낮아질 것이라고 봤다. 이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차질 장기화도 하방리스크로 작용할 전망이다.
 
지난해 공급망 차질은 글로벌 국내총생산(GDP)를 0.5~1.0% 감소시켰다. 근원 인플레이션은 1% 상승하는 요인이 됐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확대와 더불어 5% 미만으로 예상되는 중국 경제 성장률의 추가 둔화 가능성도 경고했다.
 
IMF는 재정적자 축소의 필요성을 거론하면서도 코로나 재확산 때 취약계층·기업지원 재강화, 지속가능한 중기재정운용계획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또 각국 인플레이션 압력과 고용회복 상황에 따라 통화정책 기조 설정, 불확실성 완화를 위한 시장 소통 강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내년 성장률은 3.8%로 0.2%포인트 상향조정했다. 선진국은 0.3%포인트 상향한 2.5%, 신흥국은 0.1%포인트 상향한 4.7%로 높여잡았다.
 
다만 IMF는 "2023년 성장률은 소폭 상승할 전망이나 2022년 하락을 상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올해 성장률은 3.3%에서 3.0%로 0.3%포인트 낮춰잡았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기존 전망치보다 0.1%포인트 올려잡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IMF 미션단은 '한국은 성공적으로 코로나 충격을 극복한 첫 번째 선진국'이라고 강조해서 평가했다"며 "이 같은 평가는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세계경제전망(WEO)은 발표 직전까지 수정을 거듭했다. 올해 세계 경제가 그만큼 하방 리스크와 변동성에 노출돼 예측이 어렵다는 의미"라며 "그간 보여준 우리의 위기 대응 능력을 토대로 한국경제의 차별적 성과가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5일국제금융기금(IMF)에 따르면 세계경제는 올해 4.4% 성장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IMF 전망 대비 0.5% 낮춘 것이다. 자료/국제통화기금(IMF)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