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설 명절 피해 최소화…1700명 추가 투입"
노조 파업 4주째 장기화…직영 택배기사 등 가용자원 총동원
입력 : 2022-01-25 13:40:14 수정 : 2022-01-25 13:40:14
CJ대한통운이 설 명절 전후 택배 물량 증가와 노조 파업에 대비하기 위해 1700여명의 추가 인력을 투입했다. 사진/CJ대한통운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CJ대한통운(000120)은 설 명절 전후 늘어나는 택배 물량 증가에 대응하고, 파업의 여파로 인한 일부 배송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1700여명의 추가 인력을 투입하는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택배 현장에 추가 투입되는 인력은 회사 소속의 직영 택배기사, 분류지원인력 등 1700여명이다. 이들은 설 명절 전후 택배 물량이 일시적으로 증가해 배송 차질이 발생하고 있는 지역 등에 투입돼 원활한 배송을 지원하게 된다.  
 
택배업계에 따르면 이번 설 명절 특수기 물량은 평상시 대비 10~13% 수준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예년 설 명절에는 통상 평시 대비 20~30% 증가됐지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평상시 물량이 크게 늘면서 상대적으로 증가율은 감소된 것으로 분석된다.
 
CJ대한통운은 설 명절 특수기 기간 동안 택배기사들의 과로 예방을 위해 배송마감 시간을 밤 10시로 지정해 심야배송을 제한하고 있다. 물량 증가로 인해 당일배송이 완료되지 않을 경우에도 택배기사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 안전하고 건강한 설 명절 특수기를 위해 안전보건 관리점검과 배송 상황 모니터링도 강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설 명절 국민들의 마음이 가득한 선물과 소중한 상품을 원활하게 배송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파업과 물량집중으로 인한 소비자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CJ대한통운(120)123,000121,000(-1.63%)
티웨이항공(91810)2,5906,830(163.71%)
아시아나항공(20560)18,15021,150(16.53%)
제주항공(89590)20,35023,550(15.72%)
동양고속(84670)17,95019,250(7.24%)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