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개기 상장에 입 뗀 손병두, “물적분할 후 상장, 투자자보호 방안 찾겠다”
"쪼개시 상장 시 기존주주 소통 여부 심사"…"스톡옵션 행사, 중론 모아지면 이행"
입력 : 2022-01-25 14:00:44 수정 : 2022-01-25 14:00:44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25일 “자회사와 모회사의 동시 상장으로 기존주주들의 주주권이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고, 주주권리 보호를 강화할 수 있는 상장관리 개선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손 이사장은 ‘한국거래소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증권시장의 공정성 긍정성을 확대하고 시장 신뢰도 저하를 막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병두 이사장은 모·자회사 동시 상장에서 소액주주들의 피해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상장심사 과정에서 기존주주들과의 소통 여부를 확인하는 등 심사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손 이사장은 “쪼개기 상장에 따른 소액주주들의 피해를 막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되고 있지만, 거래소 혼자 추진하긴 힘들다”면서 “상장심사 때 기존 주주를 위한 보호책과 소통 여부를 따지는 등 상장심사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이 거래소가 시행할 수 있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최근 국내증시에선 기업의 물적분할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물적분할은 모회사가 사업부 일부를 떼어 내 새 회사를 만들고, 신설회사 지분을 100% 소유하는 기업분할 형태를 말한다. 문제가 되는 것은 모회사와 자회사의 동시상장과 지주회사 할인 등으로 소액주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이다.
 
대표적으로 카카오(035720)LG화학(051910) 등을 들 수 있다. LG화학의 경우 배터리 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한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소식에 주가가 급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해 최고 105만원까지 올랐던 LG화학의 주가는 지난달 30일 60만1000원까지 급락하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카카오 역시 지난해 17만3000원까지 올랐던 주가가 카카오페이(377300), 카카오뱅크(323410) 등이 연이어 상장하면서 주가가 50% 가까이 빠졌다.
 
이에 대선 후보들도 잇달아 물적분할 관련 공약을 내세우며 개인 투자자 달래기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모회사 주주에게 주식매수청구권을 부여하는 등을 제안했으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모회사 주주에게 신주인수권 부여 방안 등을 제시했다.
 
다만 거래소에선 이러한 제안을 당장 시행하긴 힘들다는 입장이다. 손 이사장은 “물적분할 회사의 상장을 막는 방법부터 기존주주에게 신주인주권을 부여하거나 공모주를 우선 배정하는 방안 등 다양한 방법들이 논의되고 있지만, 이러한 내용은 국회를 통해 법 개정이 돼야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거래소가 당장 시행할 수 있는 부분은 상장심사에 모회사 주주의 의견 반영했는지를 포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이사장은 최근 카카오페이 등 경영진 스톡옵션 행사와 관련해서도 정치권의 고민 등을 참고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스톡옵션 행사 논란과 관련해선 거래소보다 정치권이 더 앞서있는 것 같다”면서도 “최근 내부자 주식거래를 사전에 신고하고 법제화하는 방안 등이 발표됐는데, 중론이 모이면 상장 과정에 그 부분을 참고해서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신년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박준형 기자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카카오(35720)81,80069,900(-14.55%)
LG화학(51910)510,000462,500(-9.31%)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