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6300대 돌파
쏘렌토에 이어 기아 SUV 역대 두 번째
입력 : 2022-01-19 09:21:02 수정 : 2022-01-19 09:21:02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기아(000270)는 지난 18일부터 전국 기아 스토어를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친환경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6300대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4세대 쏘렌토(1만8941대)에 이어 기아 SUV로는 역대 두 번째 기록이자 동일한 차급에서 최고치다.
 
기아 2세대 '니로'. 사진/기아
 
니로는 2016년 출시부터 지난해까지 전 세계에서 총 67만5798대(국내 13만1157대, 해외 54만4641대)가 판매되며 친환경 SUV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기아는 니로의 인기 비결을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료소비효율, 다양한 친환경 소재와 기술, 실용적인 공간 활용성,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사양 등으로 꼽았다.
 
신형 니로는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32kW 모터를 탑재해 시스템 최고 출력(모터 출력 포함) 141마력을 발휘하며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인 20.8㎞/ℓ를 구현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가솔린 SUV 중 20㎞/ℓ대 연비는 신형 니로가 유일하다. 
 
여기에 3세대 플랫폼 적용을 통해 차제가 커졌고 10.25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신형 니로의 사전계약은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으로 진행된다. 판매 가격(친환경차 세제혜택 및 개소세 3.5% 반영 기준)은 △트렌디 2660만원 △프레스티지 2895만원 △시그니처 3306만원이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1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기아(270)83,90080,600(-3.93%)
금호에이치티(214330)1,3052,455(88.12%)
한국항공우주(47810)47,30066,500(40.59%)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702825(17.52%)
디아이씨(92200)5,2405,830(11.26%)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