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중심 눈 내려…수도권 등 낮에 1~3cm
지역 따라 적설량 20cm 이상…경기 일부 및 인천 대설주의보
입력 : 2022-01-19 09:02:58 수정 : 2022-01-19 09:02:5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19일 오전부터 중부권을 중심으로 크고작은 눈·비 소식이 예정돼 교통안전 등 주의가 필요해보인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6시50분 현재 인천과 강화도 지역에서 눈이 약하게 내리고 있다. 오전 수도권과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서해안에서 눈이 시작돼 오후에는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 지방과 전라권,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으로 확대되겠고, 저녁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낮 동안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북부에는 시간당 1~3cm의 강한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밤부터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에는 눈이, 제주도에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과 강우량은 △서해5도,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제주도 산지에서 최대 20cm 이상 및 5~20mm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에서 최대 7cm 이상 및 5mm 안팎 △전라권,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에서 1~3cm 및 5mm 미만이다.
 
경기 안산·파주·양주·고양·포천·연천·동두천·김포·시흥 및 인천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낮 최고 기온은 -3~8도로 분포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17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 백범광장에서 시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