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선제타격론' 두둔…"선제타격 순간, 전쟁 불가피"
입력 : 2022-01-13 15:45:07 수정 : 2022-01-13 15:45:07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윤석열 후보의 "북한 핵미사일을 막을 방법은 선제타격밖에 없다"는 발언을 두둔했다.
 
홍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청년 커뮤니티에 올라온 '북한 선제타격에 대해 어찌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에 "핵미사일, 우리쪽으로 발사가 임박할 때 선제타격으로 돌파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감시위성이나 정찰비행으로 그 정황이 확실할 때는 사전에 파악된 북의 핵시설 70여곳을 무력화하기 위해 행하는 최후의 결정"이라고 답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는 "(핵미사일 발사)조짐이 보일 때 3축 체제의 제일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는 선제타격밖에는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한 윤 후보와 궤가 같다. 윤 후보는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마하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되면 핵을 탑재했다고 할 때,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 살상하는 시간이 1분 이내다.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선제타격론을 꺼내들었다.
 
해당 발언은 전쟁을 부추긴다며 민주당의 비판을 받았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12일 "화약고 안에서 불장난하는 어린이를 보는 것 같은 불안감이 든다"며 "위험한 전쟁 도발 주장을 깊이 우려하며 국민 안위와 나라 경제를 위해 지금이라도 선제타격 발언을 철회하라"고 했다.
 
그동안 윤 후보의 공약에 비판을 이어오던 홍 의원은 선제타격론만큼은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앞서 윤 후보의 임대료 나눔제에 "국가 사회주의 공약"이라고 했고,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에는 "모병제가 정답"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번 선제타격론에는 "선제타격 순간이 오면 전쟁은 불가피하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는 핵공격으로 궤멸된다"고 적어 윤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