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혈액제제 중동 수출…172억 규모
작년 싱가포르 국가 입찰 이후 3개월 만 해외 성과
입력 : 2022-01-06 17:41:51 수정 : 2022-01-06 17:41:51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전경. 사진/SK플라즈마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SK플라즈마는 중동 소재 의약품 판매기업 악시아헬스케어FZC(이하 악시아)와 총 172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공급 제품은 '리브감마'와 '알부민' 등 혈액제제 2종이다. 계약에 따라 악시아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에 대해 해당 제품의 판매 권한을 확보하며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측에 혈액제제 제품 납품을 진행할 예정이다.
 
SK플라즈마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낸 것은 지난해 10월 싱가포르 정부의 혈액제제 임가공 입찰을 따낸 이후 3개월 만이다. 앞서 SK플라즈마는 지난해 10월 싱가포르 혈액제제 국가 입찰에서 국가사업 전량을 6년간 위탁 공급하는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SK플라즈마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중동을 비롯 튀니지, 알제리 등 북아프리카 국가를 적극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각 국가의 상황과 니즈에 따라 △완제품 수출 △임가공 수주 △기술 수출 등 다양한 맞춤형 솔루션으로 접근한 것이 주효했다"라며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등 수출을 통해 인정받은 혈액제제의 제조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수출 지역 확대를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플라즈마는 중동, 아시아, 남미 등 20여개 국가에 알부민 등 완제품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20년에는 국내 최초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혈액제제를 수출하기도 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