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케이프타운 협정' 비준 추진…"원양어선 안전관리 강화"
정부, 지난 2019년 비준 참여 서약
원양어선 안전펀드 조성…노후선박 '교체'
입력 : 2021-12-09 14:59:12 수정 : 2021-12-09 14:59:12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해양수산부는 원양어선의 안전관리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케이프타운 협정' 비준을 위한 국내 절차를 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케이프타운 협정은 선체 구조와 복원성, 기관, 구명설비 등 원양어선의 안전을 위한 요건들을 규정한 국제협정으로 지난 2012년 국제해사기구(IMO) 주관으로 채택됐다. 현재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16개국이 비준을 완료했다. 우리나라와 중국 등 33개국은 2019년 비준에 참여하기로 서약했다. 이에 따라 내년 말에는 요건을 갖춰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해수부는 지속적인 설명회와 공청회를 통해 협정 가입의 필요성에 대한 업계 관계자의 동의를 얻었다. 이를 바탕으로 외교부에 케이프타운 협정 비준요청서를 송부하고 '어선법' 개정 등 후속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케이프타운 협정에 대비해 오는 2023년까지 정부 출자금 850억원을 포함한 1700억원 규모의 원양어선 안전펀드를 조성한다. 노후화된 원양어선을 신규 선박으로 대체 건조하는 것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경영자금 이차보전 사업을 통해 개조 및 수리, 안전설비 설치를 지원하고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원양어선 설계 및 선형개발도 추진할 방침이다.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케이프타운 협정 가입은 우리나라 원양어선의 안전관리에 대한 정책적 노력과 의지를 대외에 표명하는 것"이라며 "협정 비준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고 업계와 지속적으로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9일 원양어선의 안전관리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케이프타운 협정' 비준을 위한 국내 절차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원양어선이 조업하고 있는 모습. 사진/해양수산부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