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원장 "상호금융 예대율 산정 방식 개선"
정 원장, 4개 상호금융 중앙회장과 간담회
"금리 산정체계 적정성 살필 것"
입력 : 2021-12-09 14:21:15 수정 : 2021-12-09 14:21:1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9일 4개 상호금융 중앙회장과 만나 예대율 산정 방식을 개선하는 등 상호금융이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정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상호금융 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향후 금감원의 감독·검사 방향을 설명하고, 최근 상호금융권의 주요 현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 김윤식 신협중앙회 회장,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 회장이 참석했다.
 
정 원장은 우선 상호금융 감독·검사와 관련해 법과 원칙에 기반하는 한편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고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사전 예방적 감독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를 위해 금감원과 5개 중앙회로 구성된 상시감시협의체를 보다 내실있게 운영해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공유하고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 원장은 상호금융 주 이용층인 조합원과 고령층 보호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정 원장은 "금리 상승기에 과도한 예대금리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리산정체계의 적정성을 살피고, 금리인하요구권 등 금융소비자의 권리가 제대로 작동되는지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상호금융 본연의 역할인 관계형금융을 보다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조합원 대출 우대 등 예대율 산정 방식도 개선한다. 정 원장은 "동일기능-동일규제 원칙에 입각해 상호금융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규제 차이가 해소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상호금융 중앙회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